전세계 가장 권위 있는 비영리기구 MSC 인증, 국제규정 준수여부 등 30개 기준 충족

▲ (사진=동원산업)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동원산업이 지속가능어업 강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과 준비 끝에 전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비영리기구로부터 어업인증을 획득했다.

동원산업은 6일 지속가능수산물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글로벌 비영리기구인 MSC(Marine Stewardship Council : 해양관리협의회) 로부터 지속가능한 어업에 대한 인증을 국내 최초로 받았다고 밝혔다.

동원산업과 MSC는 이날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된 ‘부산국제수산엑스포(이하 BISFE)’의 MSC 부스에서 인증식을 진행했다. 이날 인증식에는 패트릭 칼레오(Patrick Caleo) MSC 아태지역 대표와 서종석 MSC코리아 대표,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 등이 참석했다.

MSC는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통해 우리 자녀세대에게 풍부한 바다 식량자원을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된 글로벌 비영리기구로, 현재 세계 어획량 중 약 15%가 MSC 인증을 받은 수산물이다. 또한 월마트, 코스트코, 이케아, 맥도날드 등 글로벌 기업들이 앞장서서 MSC 인증 제품 판매를 정책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MSC 인증은 ‘어업인증’과 ‘유통인증’으로 구분된다. 비교적 인증절차가 간단한 ‘유통인증’에 비해, ‘어업인증’의 경우 MSC가 설정한 약 30개에 달하는 까다로운 기준을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충족해야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어업인증 관련 MSC 평가기준은 해양생태계 및 어종 보호, 국제규정 준수여부 등 조업과 관련한 총체적인 부분들로 ‘조업행위가 해양생태계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 ‘보호어종에 대한 관리는 이루어지는지’, ‘조업한 수산물이 추적가능한지’ 등을 따지게 된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그간 지속가능 어업을 위한 대내외 활동을 지속 강화해 왔다”며 “해양환경 보호와 수산자원 관리를 위해 ‘해양환경 보호지침’, ‘선단운영 관리지침’ 등을 만들어 이행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사회 산하에 글로벌 컴플라이언스 위원회를 신설하고 외국인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등 관리시스템을 강화하면서,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위한 글로벌 기업들의 회의체인 SeaBOS(Seafood Business for Ocean Stewardship)의 유일한 한국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기도 하다.

동원산업은 이러한 지속가능경영 활동과 함께 지난 2016년부터 MSC 어업인증을 준비해 왔으며, 3년 여 간의 평가절차 끝에 인증을 획득하게 됐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은 “MSC 인증 획득을 통해 우리의 조업이 지속가능한 바다를 만들기 위한 활동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게 됐다”며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MSC 어업 인증 기업으로서, 국내 수산업계에도 지속가능한 어업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동원산업은 국내 최대이자, 아시아 3대 수산 종합 무역박람회인 ‘2019 BISFE’에 참가했다. 부산 벡스코에서 오는 8일까지 진행되는 이 행사는 27개국의 420여 개 수산 관련 기업이 참가하며, 동원산업은 지속가능경영 활동과 참치·연어 등의 제품 홍보를 비롯해 참가한 해외업체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