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우리은행이 핀테크기업 ㈜피노텍, IBK기업은행 등과 손잡고 혁신금융 서비스인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인다. 특히 온라인으로 상대은행 대출을 실시간으로 상황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을 개선했다.

우리은행(은행장손태승)은 금융위원회에서 지정대리인으로 선정한 핀테크기업 ㈜피노텍과 협업을 통해 은행간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이 서비스에 참여하는 은행은 참여은행간 대환대출 취급 시 상대은행의 대출 상환금 조회와 상환을 실시간으로 할 수 있다.

기존에는 고객이 우리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타행의 대출을 상환할 경우 상대은행에 직접 방문해 대출을 상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이런 불편함 뿐만 아니라 대출금 미상환 리스크도 줄일 수 있게 된다.

현재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이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에 참여하고 있으며 두 은행 모두 상대은행의 가계신용대출만 상환 가능하다. 참여은행, 대환 가능한 대출의 종류 및 거래채널 등은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융과 핀테크 기술의 결합으로 고객이 더 많은 편의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이번 서비스가 금융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효과를 누릴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