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1.13 수 17:32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유통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2.4조 써낸 HDC현산 승기 '잡나'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11.08 13:56
  • 댓글 0
   
▲ <사진=연합뉴스>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지난 7일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본입찰이 마감된 가운데 큰 이변 없이 애경 컨소시엄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의 양자 대결로 압축되고 있다. 다만 HDC현대산업개발 측이 2.4조 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2조 원에 못미치는 금액을 제시한 애경 컨소시엄과 가격에서 차이를 벌리며 인수를 위한 8부 능선을 넘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지난 7일 마감된 아시아나항공 인수 본입찰에서 약 2조4000억 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애경그룹-브릿지스톤캐피탈 컨소시엄은 인수 의지에도 불구하고 가격에서 밀렸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또 KCGI-뱅커스트릿PE는 전략적 투자자(SI)를 명확하게 공개하지 못하면서 사실상 인수전에서 밀려난 상태다.

당초 없개는 금호산업이 보유한 지분 31.05%와 아시아나가 신규발행하는 보통주식을 포함해 구주지분 약 3500~4000억 원 수준에 신주, 경영권 프리미엄, 채권단 생환 금액 등을 그려했을 때 1.5조~2조 원 수준을 전망했다.

하지만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이런 전망을 훨씬 뛰어넘는 2.4조 원을 제시하면서 항공업 시너지를 강조한 애경 컨소시엄을 가격 우위로 압도하겠다는 전략을 내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애경 컨소시엄은 본입찰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애경그룹은 항공업에 대한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유일한 입찰자이자 대한민국 항공업계에 큰 변화를 가지고 온 주역”이라며 “항공사 간 인수합병을 통해 체급을 키우고 규모의 경제 효과를 통해 중복비용을 해소해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강조해 항공사 시너지 효과에 대해 재차 환기시키기도 했다.

다만 이번 인수전의 핵심은 누가 신주 인수 가격을 높게 불렀느냐에 따라 승패가 엇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 측은 구주를 높게 평가 받기를 원하는 반면 채권단은 신주 인수가격에 무게중심을 두고 있다. 양측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구주에 대해 4000억 원에 못미치는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때문에 금호산업이 물밑 협상을 통해 재조정을 희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채권단은 구주 가격으로 인해 매각 무산시킬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어 금호 측과의 적극적인 이견 조율이 필요하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얘기다.

한편 금호산업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다음 주 중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을 진행해 연내 매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CC, 실적악화에도 오너家 연봉과 배당 '살뜰히' 챙겨KCC, 실적악화에도 오너家 연봉과 배당 '살뜰히' 챙겨
롯데제과, 언양불고기 호빵 등 겨울 앞두고 ‘기린 호빵’ ...롯데제과, 언양불고기 호빵 등 겨울 앞두고 ‘기린 호빵’ ...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글로벌 진출 ‘한발 더’…금융산업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글로벌 진출 ‘한발 더’…금융산업 ...
SK그룹, ICT 전문가 ‘기술 교류의 장’ 개최SK그룹, ICT 전문가 ‘기술 교류의 장’ 개최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