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하나금융그룹이 사회적 기업과 발달장애인이 윈윈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하나 파워 온 임팩트’ 최종 성과 공유회를 개최했다.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지난 7일 사회적 경제 활성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발달장애인의 남다른 재능을 활용해 자립과 일자리 창출을 돕는 프로그램인 ‘하나 파워 온 임팩트(Hana Power on Impact)’ 3기의 최종 성과 공유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7일 하나금융그룹 명동 사옥에서 진행된 성과 공유회에서는 발달장애인의 사회적 자립과 일자리 창출에 관심 있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을 초청해 발달장애인을 신규 채용한 사회혁신기업의 사례를 공유했다.

또 취업 취약계층인 발달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가능한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하나 파워 온 임팩트 사업은 발달장애인이 가장 어려움을 겪는 ‘질 좋은 일자리’ 문제를 사회혁신기업 및 정부, 민간, 시민사회 등 다양한 기관들의 협력을 통해 혁신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사회혁신 프로젝트로 지난 2017년 1기를 시작으로 올해 3기 사업을 마무리 했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발달장애인의 강점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직무를 개발하는 ‘스페셜 그룹’과 발달장애인의 지속가능한 고용확대를 위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챔피언 그룹’으로 나눠 총 13개의 직무 개발을 진행하고 9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하나금융은 지난 3년간의 사업 성과와 진행내용을 담은 백서를 제작해 성과 공유회 현장에서 참석자 전원에게 책자를 배포하고 향후 발달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에 관심 있는 분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하나 파워 온 임팩트 사업 공식 홈페이지에에도 공유키로 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