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NH농협은행>

[정보라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NH농협은행은 지난 7일 서울시 종로구 소재 포시즌스 호텔에서 수출입 기업고객을 비롯한 외환거래 고객 120여 명을 초청해 ‘2020년 환율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NH농협은행 외환사업부는 2006년부터 매년 기업 및 외환 고객을 초청해 환율전망 세미나를 개최해왔다. 2017년부터는 상·하반기로 나누어 연 2회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는 줄리아나 리(Juliana Lee) 도이치은행 연구원과 권아민 NH투자증권의 연구원이 강연자로 나와 2020년 글로벌 경기 동향과 환율전망을 제공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고객들은 “경기 동향을 이해하고 2020년 환리스크 관리 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국내외 경기 침체와 환율 변동성 확대로 고민이 깊은 고객들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며 “농협은행은 고객의 든든한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 은행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