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1.15 금 18:07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유통
아시아나항공, 중국어 버전 챗봇 서비스 선보여
  •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11.11 11:50
  • 댓글 0
▲ 아시아나항공 챗봇 서비스 이미지. (사진=아시아나항공)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자사 인공지능(AI) 챗봇 '아론(Aaron)'의 글로벌 서비스 네트워크를 중화권으로 확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8일 중국 최대 모바일 메신저 '위챗(WeChat)'에 챗봇 서비스를 새로이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위챗은 중국 모바일 인터넷 인구 중 모바일 메신저 사용 점유율이 90%를 초과하는 중국 내 점유율 1위 모바일 메신저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신규 채널 도입으로 기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아시아나항공 모바일 App △아시아나항공 모바일 Web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신저 △삼성전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내 메시지 앱을 비롯해 7개 채널로 챗봇 서비스 제공 범위를 확대했다.
 
아울러 기존 챗봇 서비스 채널에 중국어 안내 서비스를 도입해 중화권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 접점을 넓혔다. 예를 들어 카카오톡 채널에서 기존에는 한국어, 영어를 통한 안내 서비스만 가능했으나, 이번 개편을 통해 카카오톡 채널에서도 중국어를 통한 서비스 안내가 가능해졌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중국어 안내 서비스와 위챗 채널 신규 도입으로 중화권 고객분들께도 언제 어디서든 24시간 안내가 가능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고객 대상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아론(Aaron)'은 ICAO(국제민간항공기구)에서 지정된 아시아나항공의 코드 ‘AAR’ 과 24시간동안 고객 서비스를 위해 언제나 열려있다는 ‘ON’의 의미를 가진 아시아나항공 챗봇의 이름으로 지난 2017년 11월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입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챗봇 서비스 도입 이후 다양한 운영효과를 거두고 있다. 먼저 예약센터 비근무 시간대에도 챗봇 채널을 통해 안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고객 편의가 개선됐다.

실제 일평균 챗봇 사용자 중 약 20%는 비근무 시간대 챗봇을 이용해 안내를 받았다. 또한 일평균 챗봇 사용자 중 운임조회, 예약, 발권 등 실제 항공권 구매로 이어지는 문의의 점유비가 22%를 차지하는 등 항공권 판매 증진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한편 '아론(Aaron)'은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zure)’와 인공지능(AI)기반의 자연어 처리 서비스 ‘루이스(LUIS)’를 활용해 개발됐다. 도입 당시 88.9%을 기록했던 응답 성공율은 데이터 축적을 통해 현재 95.7%로 6.8%p향상돼 높은 수준의 성공률을 보이고 있다. 올해 일평균 사용자수도 1335명에 달해 도입 첫해에 비해 10배 이상 증가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cys4677@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롯데·신세계·현대, 백화점 빅3 프리미엄 '편집샵' 정면대...롯데·신세계·현대, 백화점 빅3 프리미엄 '편집샵' 정면대...
'50년 무노조 경영' 깨진 삼성전자...불확실성 불 켜지...'50년 무노조 경영' 깨진 삼성전자...불확실성 불 켜지...
KB국민카드, 오픈 API 기반 ‘카드 간편 발급 신청’ ...KB국민카드, 오픈 API 기반 ‘카드 간편 발급 신청’ ...
NH농협카드, 채움 10주년 기념…고객 초청 등 다양한 행...NH농협카드, 채움 10주년 기념…고객 초청 등 다양한 행...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