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항공 이석주 대표(오른쪽)와 중앙대병원 장정순 교수가 항공의학 자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제주항공이 운항중 발생하는 응급환자 관리를 위한 안전체계를 마련했다.

제주항공은 운항중 발생하는 응급환자들에게 응급처치 및 항공의료 자문을 받을 수 있도록 항공의학자문의를 위촉했다고 27일 밝혔다.

항공여행이 보편화 됨에 따라 고령승객, 병약승객의 탑승비율이 점차 늘고 있어 이에 따른 운항중 응급환자 발생비율도 꾸준히 늘어가고 있다.

제주항공 산업안전보건팀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항공기 운항중 발생한 응급환자는 17년 13명, 18년 14명, 19년(10월까지) 17명으로 꾸준히 늘어났다. 환자의 응급처치 문제 외에도 이로 인한 회항, 램프리턴, 하기 등 추가적인 지연도 꾸준히 늘어나는 상황이다.

이에 제주항공은 지상환경과 다른 항공생리에 기반한 의학적 자문을 통해 기내 병약승객의 안전성 확보 및 기장의 판단을 도울 수 있도록 ‘중앙대학교 항공전문의인 장정순 교수’를 항공의학자문의로 위촉해 응급상황에 즉각적인 대응을 하게 됐다.

항공의학자문의의 역할은 △예약단계 및 발권단계에서 병약승객의 항공기 이용 문의에 대한 의학적 조언 △기내 병약승객으로 인한 응급상황 문의에 대한 의학적 조언 제공 등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항공의학자문의를 위촉함으로써 응급환자나 병약승객의 안전도모는 물론, 기장의 안전운항 판단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라며 “환자승객 처치로 인해 연결되는 램프리턴이나 회항 등의 추가적인 지연도 최소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