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항공 임직원들이 서울 강서구 제주항공 라운지에서 보육시설 영아들에게 전달할 애착인형을 만들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제주항공은 자사 임직원들이 연말을 맞아 영유아를 위한 ‘애착인형’을 직접 만들어 서울에 위치한 성모자애보육원, 성로원, 남산원 영아들에게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애착인형’은 아이들이 잘 때나 깨있을 때나 항상 품고 있는 인형으로 갓난아이 시기에 불안감을 덜어주는 역할을 한다.

제주항공은 지난해부터 제주도를 비롯해 영ㆍ호남지역 등 전국 각지의 보육시설에 애착인형을 만들어 전달하고 있으며, 구성원이 갖고 있는 다양한 자원과 재능을 활용해 보육원 영어교육, 항공안전체험교실 운영, 해외의료봉사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애착인형 전달 봉사활동은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진행됐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제주항공은 임직원들이 가진 다양한 재능과 회사가 갖고 있는 자원을 활용해 나눔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