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CJ제일제당은 6일 공시를 통해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가양동)의 유휴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이 보유하고 있는 가양동 부지는 바이오연구소가 있던 위치로 지하철 9호선 양천향교역 인근 지역 10만3049㎡ 규모다.
 
CJ제일제당과 우선협상자와의 협상 기간은 우선협상자가 이행보증금을 납입하는 시점부터 시작되며, 기간 내 협상이 성사되면 매매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인창개발은 2014년에 설립된 중견기업으로 업계에서는 인창개발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은 입찰가격의 높고낮음 보다는 견고한 사업구조와 우호적 계약 조건 등 인창측의 입찰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유휴 자산의 유동화와 투자효율화, 해외 자회사의 외부 자본성 조달 등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가양동 부지 매각도 그 일환으로, 매각이 완료되면 대규모 자금을 확보하게 돼 차입 규모 축소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상당한 도움이 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휴 공장부지 유동화 외에도 다양한 방식으로 재무구조 강화에 나서고 경영의 패러다임도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에 방점을 둘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