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상현 부회장. (사진=한국콜마)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한국콜마 부회장에 윤동한 전 회장의 아들인 윤상현 총괄사장이 선임되면서 2세 경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콜마는 10일 윤 총괄사장의 부회장 승진을 포함한 임원 10명의 인사를 단행했다.

한국콜마는 이번 인사가 전문성과 리더십 역량에 무게를 둔 승진 인사로, 연구소와 영업, 생산현장의 차세대 리더들이 대거 발탁됐다고 설명했다.

윤 신임 부회장은 한국콜마를 창업한 윤동한 전 회장의 장남으로, 서울대와 해외 경영학 석사를 마치고 글로벌 컨설팅업체인 베인앤드컴퍼니에 입사해 이사까지 지냈다.

2009년 한국콜마에 합류한 윤 부회장은 2016년 한국콜마 대표이사 사장 자리에 오르며 화장품과 제약 부문을 이끌었다.

윤 부회장은 지난해 CJ헬스케어 인수를 시작으로 올해 제이준코스메틱 인천공장 인수, 대한제당 바이오의약품 티케이엠 경영권 확보 등 공격적인 투자를 진두지휘했다.

윤 부회장은 지난 8월 신축된 내곡동 소재 종합기술원을 중심으로 화장품과 의약품, 건강기능식품의 융합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추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윤동한 전 한국콜마 회장은 8월 '동영상 상영' 논란에 책임을 지고 회사 경영에서 물러났다.

다음은 한국콜마 임원인사 내용이다.

◇승진
▲부회장 윤상현
▲전무 김도연 한상근 전웅기
▲상무 박홍권 전태영
▲상무대우 김선영 김태호 계성봉 홍인기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