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HDC현대산업개발이 40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이번 증자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자금 조달 및 재무안전성을 위해 사용된다.

HDC현산은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자금조달의 일환으로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하며 약 4000억 원 규모다.

신주 발행 주식 수는 2196만9110주로 총발행 주식 수의 50% 규모며 예정 발행가액은 1만8550원이고 납입일은 3월 13일까지다. 단, 최종 발행가액은 3월 2일 확정될 예정이다.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 인수과정에서 재무건전성을 유지하고 차입 규모를 줄여 이자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인수자금 중 일부를 유상증자 방식으로 조달한다.

HDC현산은 지난해 3분기 별도 재무제표 기준 부채비율은 109.6%에 불과하며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약 1.4조 원, 순현금 7267억 원 등으로 차입금보다 보유현금이 많은 우량한 재무구조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인수과정에서 차입금이 약 1조1000억 원 증가하더라도 이번 유상증자를 통한 자본확충으로 부채비율이 약 130% 수준으로 관리되는 등 우수한 재무구조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특히 대주주인 HDC도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의 일환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며 이는 이사회 결의를 거쳐 결정된다.

한편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HDC현산은 보유현금 5000억 원, 유상증자 4000억 원, 공모회사채 3000억 원, 기타 자금조달 8000억 원 등으로 약 2조 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해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자금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