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은행>

[정보라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신한은행은 14일 ‘고객중심’으로 개편한 새로운 ‘점포 디자인 표준안’ 개발을 완료하고 지난 13일 이전 개점한 고덕동지점에 처음으로 적용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고객중심’ 경영전략에 발맞춰 지난해 하반기부터 새로운 점포 디자인 개발을 진행해 왔다. 다양한 고객들에 대한 리서치를 통해 고객들이 ‘빠르고 정확한 서비스’뿐만 아니라 편안함, 신뢰감 같은 정서적 만족도 또한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새로운 ‘점포 디자인 표준안’에 이런 부분들을 반영했다.

새롭게 적용된 신한은행 점포 디자인 표준안의 주요 특징은 ▲인테리어 색상 변화, 1인용 의자 도입 등을 통해 편안한 객장 분위기 조성 ▲창구 파티션 높이, 모양 변화로 고객 프라이버시 강화 ▲순번 표시 화면 위치를 고객 눈높이로 조정 ▲정보 전달을 위한 대형 전광판, 디지털 포스터 등 디지털 트렌드 반영 등이다.

이번에 첫선을 보인 ‘점포 디자인 표준안’은 앞으로 신규·이전 개점, 리모델링 등 새롭게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하는 신한은행 영업점에 공통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영업점에 방문하는 고객들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금융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개선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며 “항상 고객을 최우선 가치로 정하고 지속적으로 고객 의견을 청취하면서 점포 디자인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