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그룹 최태원 회장. (사진=SK그룹)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SK그룹은 사내 교육 플랫폼 '마이써니'(mySUNI)를 출범했다고 14일 밝혔다.

마이써니는 최태원 SK 회장이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선 구성원의 미래 역량을 키우고 축적해야 한다"고 주문해 태동했다.

SK그룹은 연말까지 마이써니에 인공지능(AI), 디지털 전환(DT), 혁신 디자인, 행복, 사회적 가치, 리더십 등 8개 분야 450개 강의를 개설한다. 이후 반도체, 에너지 솔루션 분야를 추가할 계획이다.

강좌는 국내·외 교육 콘텐츠 개발업체와 연구기관, 컨설팅 기업 등과 협업해 만든다. 강사로는 미래학자인 정지훈 경희사이버대 교수, 카이스트 스마트에너지 인공지능연구센터장 이한규 교수,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성균관대 최재봉 교수 등이 참여한다.

이와 함께 SK 관계사 CEO 등 내부 임원도 리더십 등 전문교수로 초빙한다.

SK그룹 관계자는 "구성원들이 각자의 진로에 맞는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자율적으로 선택해 연간 근무시간의 10%에 해당하는 200시간을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