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호반그룹이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확대·운영을 위해 전담 조직을 출범 시켰다.

호반그룹은 14일 충남 예산군 덕산 ‘스플라스 리솜’ 리조트에서 ‘사회공헌위원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호반그룹은 그간 호반장학재단, 태성문화재단, 남도문화재단 등 공익재단과 임직원 봉사단 ‘호반사랑나눔이’를 통해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이번 사회공헌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더욱 체계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호반그룹 관계자는 “호반 사회공헌위원회는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발굴함은 물론

호반호텔&리조트와 스타트업 창업지원법인인 플랜H벤처스 등 호반그룹의 자원과 연계해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출범한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은 최승남 호반그룹 총괄부회장, 송종민 호반건설 사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장해석 호반호텔&리조트 대표, 이정호 호반골프계열 총괄사장, 강신주 아브뉴프랑 대표,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 등 각 계열사 대표와 임직원들로 구성된다. 사회공헌위원장은 전중규 상임고문이 맡기로 했다.

한편 호반그룹은 호반장학재단(자산 1063억 원)을 통해 지금까지 7000여 명의 학생들에게 105억여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또 3개의 문화재단을 설립해 지역의 미술발전과 유망작가 지원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호반그룹은 지난해까지 400억 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조성해 협력업체 지원 및 장학사업에 활용하는 등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