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윤종원 신임행장을 두고 노사갈등이 첨예한 IBK기업은행이 정기인사 지연으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 후·복직자를 대상으로 인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지난 15일 상반기 정기인사를 실시하기에 앞서 출산 등 휴‧복직자만을 대상으로 1월 중 인사발령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정기인사의 불가피한 지연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라는 윤종원 행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게 은행 측의 설명이다.

IBK기업은행은 통상 1월과 7월 연 2회 정기인사를 실시해 이에 맞춰 출산 육아 등으로 휴·복직 신청자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여러 사정으로 상반기 인사가 다소 지연될 수 있겠지만 휴‧복직을 계획하고 있는 일부 직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려는 것이 이번 인사발령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