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일 코오롱CSR사무국장 부사장(왼쪽)과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이 희망나눔 성금 전달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오롱)
김승일 코오롱CSR사무국장 부사장(왼쪽)과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이 희망나눔 성금 전달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오롱)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코오롱그룹은 16일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희망나눔 성금’ 7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코오롱은 2008년부터 매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기부해왔다.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열린 이날 전달식에는 김승일 부사장(코오롱CSR사무국장),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강주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공헌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코오롱은 성금 가운데 일부는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협업하는 ‘도시놀이터 개선 사업’에 지정 기탁했다. 낡고 위험한 놀이터를 해당 지역 어린이와 주민 의견을 반영해 새롭게 개선하는 ‘놀이터를 지켜라’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코오롱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한곳씩 개선사업비 전액을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강동구 ‘달님어린이공원’, 강북구 ‘색동어린이공원’, 노원구 ‘마들체육공원 초록숲놀이터’, 강서구 ‘다운어린이공원’ 등이 새로이 조성돼 어린이들과 지역주민들의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김승일 부사장은 "코오롱은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며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은 앞서 2012년 ‘코오롱사회봉사단’을 창단해 ‘꿈을 향한 디딤돌, Dream Partners’라는 슬로건으로 ‘어린이들의 꿈을 만들어가는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담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코오롱사회봉사단은 또 소외 청소년들의 꿈을 찾고 키워주는 '헬로 드림(Hello Dream)'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해마다 연 누적 인원 8천여 명의 임직원들이 각종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