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생명 위협에 처한 이선경
낭만닥터 김사부2, 생명 위협에 처한 이선경

[ 최노진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 '낭만닥터 김사부2' 차은재(이선경 분)이 돌담병원 응급실에서 환자간 실랑이를 말리던 중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이 시청자들에게 큰 관심을 모으게 하고 있다.

27일 방송하는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이하 김사부2)에서는 한국 남편이 상습적으로 외국인 아내에게 폭행으로 고통받는 것에 분개해 항의를 하던 차은재 선생이 예상하지 못한 실랑이 도중 사고로 생명이 위독한 내용이 전파를 탄다.

지난 회에서 차은재 선생은 외국인 아내에 대한 상습 폭행에 대해 한국 남편에게 항의를 하던 중 불의의 사고로 목에 커터 칼로 인해 상처를 입었다. 목에 새빨간 피가 흘러내리며 쓰러지는 모습을 끝으로 지난 방송이 마무리됐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은 차승재 역을 맡은 이선경의 이번 주 방송분이 궁금하다는 반응이다.

차은재 선생의 응급실 부상 모티브는 실제로 일선 현장에서 있었던 내용이라고. 제작진에 따르면, 실제 응급실에서 발생했던 사건을 모티브로 차용했다.

과연 차은재 역을 맡은 이선경의 부상은 어느 정도이며 그동안 이론에는 전국 수석 실력을 갖고 있지만 수술 실전에 대해서는 울렁증 증세를 갖고 있는 그가 어떻게 회복하며 참다운 의사의 길을 김사부에게 배울지 귀추가 주목된다.

'낭만닥터 김사부 2'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40분 방송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