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7.8.21 월 18:27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문화일반
영하 23도 핀란드 강추위 녹인 24K 월드투어, 쾌속질주
  • 왕진오 이코노미톡 기자
  • 승인 2017.01.09 11:10
  • 댓글 0

[이코노미톡=왕진오 기자] 월드투어공연에 나선 아이돌 그룹 24K(투포케이)가 북유럽 국가 핀란드의 강추위를 열기 넘치는 한류 공연으로 녹였다.

▲ '핀란드 플래시몹'.

투포케이는 이탈리아 밀라노에 이어 지난 5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유럽투어 두번째 공연을 펼쳤다. 이날 헬싱키의 기온은 무려 영하 23도였다.

1분 이상 서있기도 힘든 강추위였지만 1천여명의 팬들이 공연장을 가득 채워 유럽에서 치솟고 있는 투포케이의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현지 팬 1백여명은 강추위 속에서 투포케이의 정규앨범 타이틀곡 '빙고'의 플래시몹 커버댄스를 선보이는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공연에는 몸이 불편한 3명의 팬이 휠체어를 타고 공연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들을 위해 특별석을 마련해 줄 것을 주최 측에 요청한 투포케이는 공연을 끝낸 뒤 그들의 자리까지 찾아가 사진촬영을 해주는 등 인간미 넘치는 훈훈한 모습으로 핀란드 팬들을 감동케 만들었다.

허리를 다쳐 휠체어를 타고 왔다는 한 팬은 7명의 멤버들에게 얼굴을 가려달라고 한 뒤 자신이 쓴 편지를 각지에게 전달하며 ''얼굴을 안 봐도 누가 누구인지를 알 수 있을 정도로 좋아한다. 공연을 이렇게 잘할 지 예상 못했는데 멋진 공연을 보여줘서 투포케이 팬이라는 게 자랑스럽다''며 눈물까지 흘려 몀버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기도 했다.

▲ '투포케이 핀란드 공연 모습'.

투포케이 리더 코리는 ''북유럽 핀란드에 투포케이 팬들이 이렇게 많을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서있기조차 힘든 강추위에 플래시몹까지 준비한 팬들과 휠체어를 타고 온 장애우 팬들에게 감동했다''고 공연 소감을 밝혔다.

유럽 8개국을 순회하고 있는 투포케이는 런던 바르샤바 등지를 돌며 공연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왕진오 이코노미톡 기자  wangpd@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왕진오 이코노미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