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7.20 금 23:35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문화재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온다는 삼짇날" 민속 체험 교육 진행
  •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4.16 12:59
  • 댓글 0

[왕진오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은 삼짇날(음력 3월 3일)에 맞추어 4월 18일 국립민속박물관 삼짇날 민속 체험 교육을 운영한다.

▲ '2018 삼짇날 세시 체험 교육'.(사진=국립민속박물관)

삼짇날은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온다고 하는 날로 봄의 기운이 완연해 따뜻한 봄을 즐기는 민속이 오늘까지 전해진다.

곳곳에 화사하게 피어난 꽃을 보러 다니는 꽃놀이, ‘꽃다림’을 하고 분홍빛으로 우린 오미자차에 진달래를 얹어 지진 화전을 먹으며 봄정취를 만끽했다.

꽃 사이를 누비는 노랑나비, 호랑나비를 만나면 그 해 운수가 좋다고 하는 나비점을 치기도하고 물오른 버드나무 가지를 꺾어 풀피리를 불며 활쏘기도 하면서 하루를 보냈다.

국립민속박물관은 4월 1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오촌댁 앞마당에서 삼짇날 관련 전통 풍속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0시, 13시, 15시 총 3회 '따뜻한 봄, 꽃다림' 시간을 통해 회당 선착순 200명에게 예쁜 꽃을 올려 지진 화전과 오미자차를 나누는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다.

한복을 입고 방문하는 어린이들에게는 특별히 봉선화 씨앗연필을 증정하고 봄에 나온 나비의 색을 보고 한해 운수를 점치는 풍습인 나비점을 알아보고 행운의 선물을 나누는 체험도 동시에 진행된다.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wangpd@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