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고경표 트위터 

[이코노미톡뉴스 = 박성훈 기자] 배우 고경표가 온라인상 화제다. 이에 그가 유재석과 함께 찍은 사진이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고경표는 과거 자신의 트위터에 "그가 나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나는 그에게로 가서 꽃이 되었다(김춘수 '꽃' 인용)"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석과 고경표는 카메라를 응시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끌어안는 등 다정한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고경표는 유재석이 MC로 활동중인 KBS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유재석을 처음 봤을 때 울었다. 뭔가 영접한 느낌이었다. 왜 울었는지는 몰랐는데, 만나니까 눈물이 났다"고 전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장진감독은 “경표가 개그맨이 꿈이고 유재석이 우상이라고 하더라. 아직 개그맨의 꿈을 접지 않았고 인지도를 높여 개그맨이 되고 싶어 하는 것 같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