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2.11 화 10:29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연예
홍일권 너무 귀여워 "둘 사이 수상해"..너무 어울려서 말도 안나와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5.23 08:35
  • 댓글 0

 

[주다영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홍일권 러브라인이 본격화됐다. 팬들과 시청자들은 “둘 사이가 수상하다” “너무 어울린다” 등의 반응이다.

홍일권과 이연수가 만났다. 시청자들의 첫 질문은 이렇다. “이게 얼마 만이야”.

홍일권과 이연수가 마치 남매처럼 핫한 스토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닮은 외모를 소유하고 있는 까닭에 당연히 방송 직후 시선이 두 사람에게 집중되고 있다.
 
당대의 톱스타 홍일권이 ‘불청’에 출연, 종횡무진한 모습으로 팬들에게 반가움을 선사하고 있다. 홍일권은 워낙 새내기임에도 불구하고 예능태아라는 수식어가 의심스러울 만큼 ‘역대급’ 매력을 선보였다.

지난 22일 SBS TV '불타는 청춘‘에선 새로운 프랜드 홍일권이 나타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날 이연수는 홍일권과 가장 먼저 만났는데, 홍일권과 이연수는 오래 전 드라마에서 서로 호흡을 했다는 점에서 과거의 향수에 사로잡힌 시청자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그도 그럴 것이 무려 ‘7년 전’ 한 인기 드라마에서 이연수는 홍일권의 ‘퍼스트 러브’로 등장한 바 있어 이날 두 사람의 만남은 ‘극적으로’ 이뤄졌다. 마치 또 다른 드라마처럼 연출된 것.

홍일권은 이날 그야말로 슈퍼 동안 외모를 자랑했다. 흔치 않은 핏감으로 여성들을 사로 잡았고, 영롱눈빛을 선보이며 눈을 뗄 수 없는 독특한 매력을 선사했다. 홍일권 전성시대가 열린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홍일권을 만난 구본승도 입이 벌어졌다. 구본승은 물론이고 최성국도 홍일권에 대해 극찬을 쏟아냈다. 시청자들도 홍일권이 68년생인게 실화냐는 질문을 쏟아냈다. 홍일권은 한때 여자 스타도 사귀고 싶었던 스타 중의 스타였다.

홍일권은 이에 방송 직후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그는 뮤지션 배우로 맹활약 중이다. 그리고 품질이 다른 예능감을 선사했다. 홍일권은 뛰어난 뮤지션으로서도 활약을 이날 선보였다.

홍일권이 이날 자신의 재능과 관련해 창고대방출을 시작했다. 홍일권은 ‘막 입어도’ 멋진 그런 남성 배우, ‘막 연주해도’ 멋진 그런 뮤지션으로 맹활약을 예고했다. 명품 느낌이란 바로 이런 것이라는 팬들과 시청자들의 극찬이 나오는 이유다.

홍일권 이미지 = 방송 캡쳐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단국대학교 GTEP] '인도 뭄바이 G-FAIR 전시회'...[단국대학교 GTEP] '인도 뭄바이 G-FAIR 전시회'...
[상여금 등 최저임금 포함] '산입범위' 국회논의...[상여금 등 최저임금 포함] '산입범위' 국회논의...
[지배구조 개편 수정 보완] 현대차, 엘리엇 공세 굴복[지배구조 개편 수정 보완] 현대차, 엘리엇 공세 굴복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