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2.11 화 18:1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일베 여친 불법촬영, 상대방 모습 누구인지 알 수 있게 나와 있다... 이 수준 가지고는 약해... 신속한 법안 처리 부탁...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11.20 15:31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진 : 일베 여친 불법촬영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극우 성향을 띤 커뮤니티인 일베 여친 불법촬영 게시물이 논란이 일면서 이를 올린 자들에 대한 엄한 법의 심판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는 어제 한 누리꾼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이에 대해 청원을 하는 글을 올려 주목을 받고 있는 것에 연유한다.   

누리꾼은 일베의 여친 불법촬영을 한 자들에 대해 “이에 대한 형법에 따르면 오년 이하의 징역이나 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던데 이 수준의 형량 가지고는 약하다”면서 “이를 올린 자들에 대한 엄벌을 부탁드리며, 처벌 기준을 강화해야 합니다”라고 주장을 했다. 

이어 “현행 오년 이하의 징역 또는 천만원 이하의 벌금에서 적어도 이십년 이하의 징역 또는 일억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기준을 상향해야 합니다. 신속한 법안 처리 부탁드립니다”라고 관련 법률의 형량의 상향 개정을 정부에 요청했다.  

최근 일베 게시판에 여친 불법촬영 게시물들이 연이어 올라왔다. 그 중 많은 게시물들이 상대방 여자의 얼굴이 고스란히 나와 있는 것들도 있어 우려를 낳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경찰은 일베에서 여친 불법촬영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 어제 내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운영자가 이런 게시물들이 올라오고 있는 것을 알면서도 방치했다면 사법처리 될수 있음을 주지시켰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