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2.18 월 13:34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강두, 하나뿐인 내편에 송원석과 등장... 최수종-이혜숙, 임예진-차화연-박상원 등 나이 중년 배우들 열연에 시청률 40% 돌파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1.20 20:02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전반부를 돌아 극 후반부에 접어든 '하나뿐인 내편'에 두 명의 핵심 인물이 동시에 등장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월 1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69회, 70회에서는 새 인물 이태풍(송원석 분), 강두가 나란히 등장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시청률 40%를 돌파에 성공하며 국민드라마로 우뚝 선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최수종의 애끓는 부성애가 안방극장에 진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극중, 김도란(유이 분)을 향한 질투에 사로잡혀있던 동서 장다야(윤진이 분)로 인해 28년간 베일 속에 감춰졌던 강수일(최수종 분)-도란 부녀의 비밀이 실체를 드러낸 가운데, 오롯이 딸의 행복만을 바라는 아버지의 내리사랑이 연일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는 것.

자신의 과오가 행여 딸의 인생에 걸림돌이 되진 않을까 평생 가슴에 묻고 살아왔던 수일이지만, 거짓말처럼 도란이 자신 앞에 나타나자 그간의 그리움이 봇물처럼 쏟아지며 애타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먼발치에서나마 딸의 행복한 모습을 바라보며 '그림자아빠'로서의 삶을 살아온 수일은 도란이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되자 또다시 곁을 떠나려 결심하지만 '아빠'를 목 놓아 부르며 울부짖는 그녀의 손길을 채 뿌리칠 수 없었다.

그러나, 28년 만에 서로를 받아들인 수일-도란의 행복은 그리 길게 가지 못했다. 둘이 부녀사이라는 것이 밝혀질 경우 도란이 곤란한 상황에 처할 수도 있을 거라 판단한 수일이 그녀의 시댁 운전기사 직을 그만두려하던 찰나, 우연치 않게 이를 알게 된 다야로 인해 모든 것이 탄로난 것.

이로 인해 빚어진 갈등은 곧 도란의 시련으로 이어졌고 아버지로서 수일이 할 수 있는 일은 자신들을 속였다고 오해하고 있는 시댁식구들을 찾아 용서를 비는 것 밖에 없었다.

수일은 “못난 아비한테 태어나서 버려지고 상처받고 고생만 했던 우리 도란이, 가엾게 생각해서 한 번만 너그럽게 봐 달라” 며 눈물로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수일의 진심을 확인한 왕할머니 박금병(정재순 분)과 진국은 다시 도란을 받아들였지만 여전히 냉랭한 시어머니 오은영(차화연 분)은 그런 도란을 다시금 쫓아낸 상황. 수일-도란 부녀를 둘러싼 갈등의 골이 쉽사리 해결되지 않을 것임을 잠작케 하며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하나뿐인 내편'이 갈수록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는 가운데 최수종과 임예진 차화연 등 중년 주연배우들의 나이에 대한 관심도 쏟아지고 있다.

유이의 엄마역을 맡은 임예진은 1960년생으로 올해 예순살이다.

왕진국의 아내 '오은영' 캐릭터의 차화연은 임예진과 같은 1960년생으로 고생 모르고 자란 부잣집 사모님이지만 말 많고 애교도 많은 성격 탓에 가끔 말실수도 곁들이는 등 귀여운 푼수 매력을 겸비하고 있다.

두사람과 동갑인 연예인으로는 이경규, 서정희, 원미경, 최란 등 이 있다.

왕진국역을 맡은 박상원은 1959년생으로 올해 예순 한살이다.

1962년생으로 올해 쉰 여덟살인 최수종은 환갑을 눈앞에 둔 나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남자연예인중 대표적인 동안 외모를 자랑한다.

총 100부작으로 제작된 '하나뿐인 내편'은 20일 73,74회가 방송된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