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4.18 목 23:3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마감시황] 코스피, 기관·개인 매도에 하락…2200선 ‘유지’
  • 정보라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2.01 15:5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정보라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코스피가 기관과 개인의 매도에 소폭 하락했으나 2200선은 지켜냈다.

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9포인트(0.06%) 하락한 2203.46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상승 출발했으나 오전 10시 반께 하락, 다시 소폭 상승해 강보합권에서 움직이다 오후 3시를 지나며 전일 종가 밑으로 떨어진 채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는 외국인 투자자가 2617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기관 투자자와 개인 투자자는 각각 2099억 원, 744억 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업이 1.69% 떨어졌으며 운수장비업과 전기가스업도 각각 1.69%, 1.36% 하락했다.

반면 비금속광물업은 2.73% 상승했으며 의료정밀업과 섬유의복업도 각각 1.33%, 1.17%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하락세가 우세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2.63% 하락했으며 SK(034730)와 삼성물산(028260)도 각각 2.09%, 2.08% 떨어졌다.

반면 SK하이닉스(000660)는 2.71% 상승했으며 삼성SDI(006400)와 KB금융(105560)도 각각 1.57%, 1.14% 올랐다.

종목별로는 현대건설우(000725), 용평리조트(070960)가 장중 상한가에 진입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는 1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440개 종목이 상승했으며 392개 종목이 하락했다. 하한가는 없었으며 64개 종목은 보합을 보였다.

1일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06포인트(0.01%) 오른 716.92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상승 출발했으나 오전 10시 반께 전일 종가 아래로 하락, 이후 약보합권에서 움직이다 장 마감 직전 상승 반전해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는 외국인 투자자와 개인 투자자가 각각 600억 원, 140억 원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 투자자는 670억 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컴퓨터서비스업이 3.11% 상승했으며 건설업과 일반전기전자업도 각각 2.33%, 1.88% 올랐다.

반면 유통업은 1.38% 떨어졌으며 디지털컨텐츠업과 통신장비업도 각각 1.07%, 0.84%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혼조세를 보였다. SK머티리얼즈(036490)가 3.27% 상승했으며 아난티(025980)와 휴젤(145020)도 각각 2.94%, 2.03% 올랐다.

반면 펄어비스(263750)는 2.22% 떨어졌으며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와 신라젠(215600)도 각각 1.75%, 1.72% 하락했다.

종목별로는 액션스퀘어(205500)가 장중 하한가에 도달했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는 521개 종목이 상승했으며 670개 종목이 하락했고 1개 종목이 하한가를 기록했다. 상한가는 없었으며 99개 종목은 보합을 보였다.

한편 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1원 오른 1118.8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정보라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brj729@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정보라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내일은 미스트롯' 김연자, 반하게 한 참가자는?'내일은 미스트롯' 김연자, 반하게 한 참가자는?
'미스트롯' 콘서트 라인업 확정'미스트롯' 콘서트 라인업 확정
대만 지진 충격파 中까지 흔들대만 지진 충격파 中까지 흔들
박지윤 시모, 북치고 장구치고?박지윤 시모, 북치고 장구치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