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4.18 목 23:3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KB금융, 2018년 당기순이익 3조689억 원(-7.3%)…1위 위상 흔들리나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2.09 11:33
  • 댓글 0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KB금융그룹이 지난해 당기순이익 3조689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7.3% 순익이 줄었다. 특히 4분기에는 전분기(9538억 원) 대비 79.0%가 줄어든 2001억 원을 기록해 희망퇴직비용과 유가증권 관련 손실 확대가 주요 실적 부진의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은 8일 2018년 경영실적을 발표를 통해 지난해 영업이익은 4조2194억 원, 당기분이익은 3조68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주요 계열사의 희망퇴직 확대에 따른 일반관리비 증가와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 및 손해보험엄 부진에 따른 기타영업손실 증가로 전년 대비 7.3%(2425억 원) 줄어 부진한 실적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KB금융은 지난해 BCC 지분매각 관련 이연법인세 영향(1583억 원)과 KB손해보험 염가매수차익 등 지분인수 관련 영향(1407억 원), 올해 희망퇴직 비용(세후 2153억 원), 은행명동사옥 매각익(세후 834억 원), 특별보로금(세후 1341억 원) 등 주요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전년 대비 약 2.2% 증가한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룹의 4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해 2001억 원에 불과했다.

이는 그룹 차원의 희망퇴직 확대와 은행의 특별보로금 지금 등으로 거액의 일회석 비용이 발생했고 여기에 주가지수 하락, 환율 변동성 확대로 유가증권 관련 손실이 크게 확대됐다. 또 손해보험의 전반벅인 업황 악화로 보험이익이 다소 감소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것.

KB금융 관계자는 “비록 4분기 실적이 몇 가지 거액의 일회성 비용과 유가증권 관련 손실 등으로 지난 3개 분기 평균 실적을 크게 하회하고 있으나 KB금융의 경상적인 이익체력은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다”면서 “그동안의 안전·우량 자산 중심의 여신성장과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에 힘입어 경기둔화 국면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KB국민은행 견고…KB증권 등 부진이 발목

주요 계열사별로 살펴보면 우선 KB국민은행은 2018년 당기순이익 2조2243억 원(+2.3%)을 기록했다.

다만 4분기에는 전분기 대비 80.01% 줄어든 145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이자이직 증가에도 불구하고 희망퇴직 비용, 특별보로금 등 일회성 비용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2018년 순이자마진(NIM)은 시장금리 상승을 반영한 자산 가격재책정과 수익성 중심의 포트폴리오 관리 노력에도 불구 정기예금 규모와 비중 확대로 조달비용 부담이 지속돼 전분기 대비 2bp 하락한 1.70%를 기록했다.

2018말 기준 원화대출금은 257.4조 원으로 전분기 대비 9.6% 성장했고 지난해 대손충당금전입비율은 0.04%, 12월말 기준 연체율은 0.23%, NPL(부실채권) 비율은 0.48%로 나타났다.

KB증권은 지난해 당기순이익 1788억 원(-34.2%), 4분기 당기순이익은 324억 원 순손실을 기록했다.

하반기 들어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주식과 ETF 운용손실, ELS 해지운용손실이 큰폭으로 발생하면서 부진한 실적을 나타냈다.

KB손해보험은 2018년 당기순이익 2623억 원을 기록해 장기보험과 장동차보험의 전반적 손해율 상숭이 영향을 미쳤다. 또 업계 경쟁심화로 GA 채널 지급수수료 등 사업비가 크게 증가했다.

KB국민카드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3292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등 업황 악재에도 불구하고 캠코(KAMCO) 기준 매각 등 일회성 영향으로 전년 대비 324억 원이 늘어났다.

▲ <사진제공=KB금융그룹>

M&A로 1위 자리 수성…ROA 10% 수준 인수

한편 KB금융은 지난해 악화된 실적을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그간 ‘리딩금융그룹’ 자리를 놓고 신한금융그룹과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올초 신한금융의 오렌지라이프 인수가 확정되면서 1위 자리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에 대해 김기환 KB금융 부사장(CFO)은 이날 실적발표 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향후 M&A계획을 내놨다.

김 부사장은 “기존의 생보사뿐 아니라 추가적으로 웰스매니지먼트와 상품 매뉴팩처링에 강점이 있는 증권사, 고객 세그먼트에 강점이 있는 카드사 등을 타깃을 두고 있다”며 “총자산이익률(ROA)이 10%정도 될 수 있는 기업이어야하고 인수가격도 중요한 판단기준이 되겠지만 성장성과 그룹 내 시너지 창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리딩금융그룹’ 1위 자리를 수성하기 위해 추가 M&A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내일은 미스트롯' 김연자, 반하게 한 참가자는?'내일은 미스트롯' 김연자, 반하게 한 참가자는?
'미스트롯' 콘서트 라인업 확정'미스트롯' 콘서트 라인업 확정
대만 지진 충격파 中까지 흔들대만 지진 충격파 中까지 흔들
박지윤 시모, 북치고 장구치고?박지윤 시모, 북치고 장구치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