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4.22 월 22:4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은행, 2018년 당기순이익 2조192억 원 달성…ROE 9.6% 기록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2.11 16:33
  • 댓글 0
   
▲ <사진=이코노미톡뉴스 DB>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우리은행이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으로 2조192억 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대비 33.5% 증가한 것으로 경상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11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8년 연간 당기순이익 2조192억 원을 달성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전부문 고른 실적 향상에 기인한 것으로 ROE도 9.6%를 기록했다.

이자이익은 우량 중소기업 위주의 자산성장 및 핵심 저비용성예금의 증가에 힘입어 견조한 증가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6.5% 증가하며 자산성장을 이끌었고, 핵심 저비용성예금도 5.9% 증가하며 향후 수익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 

비이자이익은 수수료이익 부문이 성장을 이어갔지만 외환·파생, 유가증권, 대출채권평가·매매에서 부진한 실적이 이어져 전년에 비해 16.5% 줄었다.

우량자산 위주 영업의 결과로 자산건전성 지표는 더욱 개선됐으며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역대 최저수준인 0.51%를 기록했고 연체율도 0.31%를 기록했다. NPL 커버리지비율도 119.4%로 개선됐다.

이와 함께 우량자산 비율은 역대 최고수준인 84.4%를 달성했다.

▲ <자료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 관계자는 “향후 효율적 비용관리를 위하여 4분기 중 명예퇴직 실시 및 보수적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이 있었음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은 손태승 은행장 취임 이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자산관리, 글로벌부문 및 CIB 등으로의 수익원 확대전략과 철저한 자산건전성 관리 노력의 결과”라며 “올해 은행의 수익성과 건전성 관리는 더욱 공고히 하고 우리금융지주 출범에 따라 비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적극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태현, 남태현, "난 낮이밤이" 자신감이…
박지윤, 열애 티났나? 방송 중 숨길 수 없었던 호감박지윤, 열애 티났나? 방송 중 숨길 수 없었던 호감
'불의 고리' 요동… 필리핀 지진, 심상찮은 징후?'불의 고리' 요동… 필리핀 지진, 심상찮은 징후?
[길몽흉몽 꿈해몽] 복면을 한 강도를 만난 꿈은 길몽일까?...[길몽흉몽 꿈해몽] 복면을 한 강도를 만난 꿈은 길몽일까?...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