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4.18 목 23:3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나영석, 불륜설 듣고 한 말은?나영석 "가정과 관련된 이상 선처 없다" 강경 대응 예고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2.12 12:44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나영석 [사진=백상예술대상 캡처]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나영석PD와 정유미의 불륜설을 유포한 인물 여러 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정유미와 나영석의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 모씨 등 3명, 블로그와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사 안 모 씨 등 총 6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0월 14,15일 나영석과 정유미의 허위 불륜설을 작성후 유포했다. 

프리랜서 작가로 활동하는 정 모씨(29)는 지난해 10월 다른 지인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지라시 형태로 작성했다. 재미삼아 주변 사람들에게 보냈고, 이후 50단계를 거쳐 기자들이 모인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전달됐다. 

경찰에 따르면 정 모씨는 "주변에서 들은 소문을 지인에게 전했을 뿐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입건된 피의자 10명 가운데 9명을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한 나영석과 정유미에 관한 지라시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올린 20대 등 6명과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30대도 입건했다.

정유미의 소속사 측은 “허위 사실 유포자가 검거돼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한 합의 및 선처는 없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나영석PD는 지라시가 퍼졌을 당시 입장문을 내고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다.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 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고 전한 바 있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