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한국면세점협회는 지난달 국내 면세점 매출이 2조 1656억 원으로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월 매출 1조 7116억 원으로 월간 최대기록을 갱신한 이후 석 달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세우고 있다.

외국인 방문객 수도 169만 6201명으로 2017년 3월 중국의 한한령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세점업계가 중국 보따리상 유치를 위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선불카드를 제공하는 등 할인 경쟁을 벌인데다, 한국에서 물건을 사서 되파는 보따리상의 중개무역 규모가 점차 커지면서 실적도 오른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중국이 보따리상으로 불리는 개인 구매대행업자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등 규제를 강화하는 전자상거래법을 시행하면서 보따리상이 줄어들 것으로 우려했지만, 아직은 영향이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