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6.16 일 17:3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버거집 사장에 대한 진심어린 조언
  •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6.15 01:00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백종원이 버거집 사장님에게 진지한 조언을 건네 눈길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에 대한 솔루션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버거집을 방문해 새 메뉴에 대해 점검했다. 백종원은 버거집 사장님의 메뉴 설명을 듣던 도중 "그렇게 하니까 훨씬 낫냐?"라고 물었다. 이에 사장님은 "제 입에는요"라며 말을 흐렸다.

백종원은 "그렇게 말을 흐리면 안 된다. 그러면 줏대 없어 보인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내가 왜 이렇게 모질게 하냐면 장사를 하면 굉장히 외롭다. 상의할 사람이 없다. 그러다 보면 결국 손님에 의해서 왔다 갔다 하면서 방향을 잃어서 내가 원하지 않는 맛이 된다. 나도 경험을 많이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백종원은 "때로는 고집도 있고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 사장님은 내가 무슨 말만 하면 눈빛이 흔들리고, 뭐라고 하면 변명만 하려고 한다. 이렇게 하면 어떠냐 하면 글쎄요, 맛있냐 물으면 제 입에는 하고 말을 흐린다"라고 설명했다.

진지하게 이야기를 경청하는 사장님에게 백종원은 "사장님 가게 아니냐. 자꾸 흔들리니까 내가 뭐라고 하는 거다. 내가 사장님에게 채찍질을 해서 흔들리지 않게 잡아주고 방향만 잡아줄 뿐이다. 이게 맞다, 이렇게 해야 한다 할 수는 없다. 그건 사장님이 선택해야 할 몫이다"라고 조언했다.

주다영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