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다영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소주연이 최근 한 인터뷰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진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혀 화제다.

 1993년생으로 올해 27세인 소주연은 지난 2017년 CF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소주연은 한 인터뷰에서 일본어를 전공한 뒤 병원 원무과에서 근무하던 중 SNS에 올린 사진이 현재 소속사 눈에 띈 것이 계기가 된 연기자가 됐다고 밝혔다.

소주연은 사진을 찍는 거나 사진을 찍히는 것에 모두 흥미를 느껴 처음엔 용돈 벌이로 일을 시작했다며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한 일이 이렇게까지 오게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회사 가기 싫어’에서 고학력 고스펙의 3년 차 직장인 역할을 맡아 주목을 받았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