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8.26 월 14:03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쌍용차, 15차 교섭 잠정합의한 가결…10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고용안정·생존경영에 노사 공감, 대승적 차원 조기 타결로 10년 연속 무분규 마무리
  •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8.16 13:24
  • 댓글 0
▲ 쌍용자동차 노사가 자동차 업계 최초로 올해 임금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 또 10년 연속 무분규 합의라는 기록도 달성했다. (사진=쌍용자동차)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쌍용자동차가 10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교섭을 마무리 지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1일 임금협상 잠정합의 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합의안이 74.6%의 찬성률로 가결됨에 따라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 올해 임금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쌍용차 노사는 회사가 현재 처한 위기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신속하게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지난 2010년 이후 10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 짓게 되었으며, 내부적인 자구노력을 토대로 위기극복을 위한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한 것”이라며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하반기 생산. 판매와 경영효율 개선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금협상은 15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은참여조합원(3311명)의 74.6% (2471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합의 내용은 기본급 4만2000원 인상, 경영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원 지급 등이며, 별도 주요 합의사항으로는 상여금 지급주기 변경 등이 포함돼 있다.

쌍용차에 따르면 긴박한 경영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임금 인상을 제시하게 된 이유는 지난해 임금동결에 따른 사기 진작 및 물가 상승률 반영을 통한 실질 임금저하를 방지하고 현 경영위기 타개를 위한 전 임직원의 동참을 장려하기 위한 차원이다.

또 상여금 지급 주기 변경은 현행 짝수 월 100%로 지급하던 것을 12개월로 나눠 월 할로 지급키로 해, 이를 통해 회사는 자금 소요계획을 일정하게 운영할 수 있게 됐으며, 직원들은 고정적인 임금을 토대로 생계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앞으로도 그 동안 이어온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데 노사가 함께 협력하며, 고용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판매 증대와 회사 정상화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임금협상 타결로 업계에 바람직한 노사관계의 방향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양보와 결단을 내려준 노동조합과 조합원들께 감사하다”며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은 만큼 하반기 이후 생산 및 판매 증대는 물론 품질개선을 통한 고객만족과 경영효율 개선에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74주년 광복절] 학자의 길을 선택한 독립투사 '김준엽'[74주년 광복절] 학자의 길을 선택한 독립투사 '김준엽'
코스피, 1%대 하락…미·중 무역분쟁 격화 우려코스피, 1%대 하락…미·중 무역분쟁 격화 우려
08월 26일 12시 기준 '유열의 음악앨범'가 예매율 3...08월 26일 12시 기준 '유열의 음악앨범'가 예매율 3...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중국·호주 진출 위한 사전 작업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중국·호주 진출 위한 사전 작업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