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9.22 일 19:04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배우 옹성우, '위너원' 당시 실수 재조명
  • 강성일 이코노믹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9.16 02:00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강성일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옹성우가 '위너원' 당시 무대 소품을 차버렸던 작은 헤프닝이 다시금 화자되고 있다.

옹성우는 '워너원' 활동 하던 2017년 12월 2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멜론 뮤직 어워드’에 참석한 바 있다.

이 날 '워너원'은 이날 상을 받은 뒤 수상 소감을 위해 무대로 나가면서 작은 사고가 시작됐다. 수상소감을 다 말한 뒤 다시 자리로 돌아가는 중에 옹성우가 실수로 무대 위 전구를 차버린 것이다.

결국 전구들은 바닥에 떨어져 버리고 옹성우 자신도 깜짝 놀한 와중에도 주위 사람들이 다칠까 재빨리 수습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떨어진 전구들을 손으로 주워 주머니 속에 넣는 모습을 보이면서 팬들 사이에서 화자가 된 적 있다.

한편 옹성우는 '열여덟의 순간'의 최준우 역할로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강성일 이코노믹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