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0.16 수 18:02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英 상업용 부동산 브렉시트에도 ‘건재’…현지 임대주택시장 ‘주목’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10.11 16:00
  • 댓글 0
   
▲ 국내 기관들의 영국 부동산 보유현황 <자료제공=체스터톤스 코리아>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글로벌 부동산서비스사인 체스터톤스가 영국 부동산 시장에 대한 조사와 전망을 내놔 이목이 솔리고 있다. 특히 영국 부동산시장은 2016년 브렉시트 결정 이후에도 아시아계 기관투자자들의 투자 행렬이 이어지고 있어 브렉시트 이후에도 영국 경제적 지위는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11일 글로벌 부동산서비스 업체인 체스터톤스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16년 6월 국민투표 이후 외국인들의 영국 부동산 투자가 2014년 이래로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영국과 유럽연합의 소프트 브렉시트 합의안 도출, 파운드화 약세와 영국 경제가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인한 아시아계 자본의 유입으로 부동산 투자가 상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2018년도 런던 중심지역 오피스 시장에 유입된 매입자금의 76%가 아시아 지역에서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하나금융그룹, 한국투자증권, 국민연금, 미래에셋이 브렉시트 투표 이후인 2017~2019년도 사이 영국지역의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성식 체스터톤스 코리아 이사는 “어떤 형태의 브렉시트가 일어나더라도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영향이 있는 것은 분명하나 그 여파는 제한적이고 오히려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이사는 “영국의 GDP성장세는 안정적이다. 2017~2018년도 일어난 한국 기관투자자들의 투자는 브렉시트에 따른 리스크를 모두 감안해서 이루어진 것”이라며 “파운드화 약세로 인한 저가매수의 기회와 더불어 영국 경제 펀더멘털에 대한 브렉시트의 영향이 제한적이며 런던이 유럽의 게이트웨이도시로서 계속 지위를 유지할 가능성이 큰 쪽에 무게가 더 실려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박 이사는 또 “하지만 MSCI 통계에 따르면 런던의 평균 오피스 임대차 기간은 2011년 11.5년에서 2018년에는 7.7년으로 줄었다. 새로워진 국제 회계기준에 따라 책임임대차를 부채로 인식하게 됐기 때문”이라며 “책임임대차가 점차 줄어듦에 따라 공유오피스가 2013~2018년 사이 런던에서만 공급이 208%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임대차계약 기간이 유연해짐에 따라 브렉시트 후 런던의 기업들이 유럽으로 언제든지 떠날 수 있는 리스크는 존재하는 셈”이라며 “다만 금융 중심지 런던의 금융업 종사자 수는 37.8만 명으로 런던 내 전체 업종 중 종사자 수 7위에 불과하다. 오히려 TMT(Technology, Media, Telecom)등 종사 인력이 늘고 있다. 영국 금융업 면허로 유럽대륙에서 금융업을 영위할 수 있는 이점을 가진 금융업과 달리 TMT산업은 EU시장에 대한 단일 접근성이 높게 요구되지는 않는다. 이들의 움직임으로 인한 공실 발생을 유심히 봐야한다”고 당부했다.

반면 주거용 부동산은 브렉시트 투표와 무관하게 2014년부터 가격 상승폭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냈다.

현재 영국의 주거용 부동산의 가격하락현상은 브렉시트의 여파보다는 영국 정부의 고가 주택에 대한 강력한 규제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8년 외국인들이 투자 목적으로 영국부동산 구입 시 외국인들에게는 0~12%의 거래세 SDLT(Stamp Duty & Land Tax)외에 3%의 추가 인지세를 납부하도록 조치를 시행하면서 침체를 가속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6월 런던지역의 평균 집값은 작년 동월 대비 2.7% 하락했으나 하드 브렉시트 우려에도 불구하고 집값 하락의 낙폭이 줄고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브렉시트 투표 이후 EU국가 출신 이민자는 감소하고 있는 대신 2017년부터 3년 연속 20만 명 이상의 비 EU국가 출신들의 이민이 늘고 있고 360만 명의 EU국가 출신 영국 거주민 중 브렉시트 이후에도 영국에 자유롭게 거주할 수 있는 권리(Settled status)를 신청한 사람이 100만 명을 기록했다.

외국인들의 실 거주 외에 투자목적용 부동산에 대한 규제와 달리 영국의 임대주택시장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런던의 임대차 거주 비중은 1991년 16%에 불과했으나, 2016~2017년에는 31%까지 증가했으며 임대료 상승률은 2018년 11월(4.6%) 이후 2019년 7월(3.2%) 최고치를 기록했다.

BPF(The British Property Federation)에 따르면 약 14만3000가구가 기관투자자들의 임대주택사업에 공급된 것으로 조사됐으며 그 중 52%가 런던에 소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니스 찬 체스터톤스UK 이사는 현재 런던시장은 위기와 기회가 혼재하고 있는 시장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파운드화 약세로 대거 2017년 이후 영국시장에 뛰어든 아시아계 기관투자자들과 달리 영국인들과 영국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들은 주거용 부동산 매수의사 결정을 브렉시트의 윤곽이 확정될 때까지 미루는 분위기이며 이에 따라 임대주택의 임대료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찬 이사는 또 “브렉시트가 일어난다면 영국 경제와 부동산 시장에 부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 영국정부가 잃게 될지도 모르는 EU시장에 무관세 접근(Tariff-free access) 협의에 실패할 경우에 대비해서 13개국과 무역협정을 체결, 38개국과 무역협의를 계속하고 있으며 브렉시트 이후 세제 법률 측면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유인책을 제공할 것이다. 다행히도 보리스 존슨총리가 공언한 10월 31일 브렉시트 실행을 두고 영국 부동산에 투자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엑소더스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들이 영국 정부의 노력과 브렉시트 이후에도 영국의 경제적 지위가 공고할 것이라고 보는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체스터톤스는 브렉시트 이후 영국 부동산 투자와 관련된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주한 영국대사관과 공동으로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를 초빙해 오는 24일 오후 1시 서울 라마다 호텔 3층에서 영국 부동산과 관련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조병철 체스터톤스 코리아 대표이사는 “영국의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정보는 다른 부동산 서비스 업체 및 인터넷을 통해 접할 수 있으나 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주거용 부동산 및 임대주택시장에 초점을 맞추어 세미나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와 더불어 “영국의 임대주택시장에 관심이 있는 기관투자자들에게 현지 신사업 진출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개인투자자들에게는 해외부동산 매입에 대한 전반적인 프로세스를 안내할 예정”라고 전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쌍용건설, 하반기 경력사원 공개채용 돌입…27일까지 접수쌍용건설, 하반기 경력사원 공개채용 돌입…27일까지 접수
제3인터넷은행 예고된 흥행 실패…토스뱅크 인가전으로 '전락...제3인터넷은행 예고된 흥행 실패…토스뱅크 인가전으로 '전락...
금융투자협회, ‘사랑의 도시락’ 후원 및 봉사활동 펼쳐금융투자협회, ‘사랑의 도시락’ 후원 및 봉사활동 펼쳐
KB국민은행, 찾아가는 ‘KB골든라이프 60+금융세미나’ ...KB국민은행, 찾아가는 ‘KB골든라이프 60+금융세미나’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