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2.9 월 17:59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새로운 나를 만나는 1251개 계단’ 대성황
  •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11.11 17:07
  • 댓글 0
   

[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한화생명이 올해 63계단오르기 행사를 통해 참가자들이 1251개 계단을 오르면 삶의 변화를 위한 노력을 통해 성장하는 삶의 경험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

한화생명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630명의 힘찬 함서잉 함께 한 이색 마라톤 행사를 개최했다.

63계단오르기는 올해 17회째로 63빌딩의 249m, 1251개 계단을 오르는 국내 최초의 수직 마라톤 행사다.

이번 행사의 슬로건은 ‘새로운 나를 만나는 1251개의 계단’으로 1251개의 계단을 오르며 삶의 변화를 위한 노력을 통해 성장하는 삶을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했다.

이번 대회는 개인의 기록 경쟁을 부문과 가족·동료들과 함께 도전하자는 취지의 이색복장부문 2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록경쟁 부문 남자부에서는 8분 20초를 기록한 김홍주(38세·성남)씨가 우승을 차지했다. 여성부 우승자 황정운(46세·인천)씨는 10분 55초를 기록했다. 우승자에게는 63뷔페 식사권과 기념품 등이 주어졌다.

베스트드레서 부문의 우승자는 최근 인기 영화의 주인공 캐릭터인 ‘조커’ 복장을 하고 완주한 김동혁(35세·서울)씨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자는 지난해에도 슈퍼마리오 복장으로 참가해 베스트드레서상을 수상했다.

이와 더불어 최연소 참가자는 송유건(1세·남)군으로 아장아장 행사장을 돌아다니며 귀여움을 독차지 했다. 최고령 참가자는 어경택(75세·남)씨로 고령의 나이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완주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올해 남자 기록부문 우승을 차지한 김홍주 씨는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에 처음으로 참가했는데 우승을 해 너무 기쁘다”라며 “평소 체력관리를 위해 등산, 마라톤 등 근력운동을 해와서 완주는 어렵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직마라톤 대회는 처음이었는데 매우 이색적이고 특별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는 1995년 시작된 이색 도전 레포츠로서 시민의 호응에 힘입어 연례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todida@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김종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삼바 증거인멸' 임직원 실형…법원 '삼바 증거인멸' 임직원 실형…법원 "죄책 가볍지 않다"
대웅제약, 만성통증치료제 신약 연구발표대웅제약, 만성통증치료제 신약 연구발표
'속타는' 액상형 전자담배…연초·궐련형으로 새판짜나'속타는' 액상형 전자담배…연초·궐련형으로 새판짜나
KB국민은행, 청주에서 중·고교 사격대회 개최…사격단 재능...KB국민은행, 청주에서 중·고교 사격대회 개최…사격단 재능...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