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2.13 금 16:48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연예
'동백꽃 필 무렵' 장해송, 분노 유발자 ‘향미 남동생’ 아쉬운 종영 소감
  •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11.23 10:10
  • 댓글 0

[ 최노진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 배우 장해송이 ‘동백꽃 필 무렵’ 종영과 함께 아쉬움 가득한 인사를 전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의 남동생 혜훈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신예 장해송이 드라마 종영 소감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장해송은 시종일관 누나의 희생을 외면하는 이기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장해송은 극중 혜훈으로 분해 향미(손담비)의 실종 소식에도 냉담한 태도와 짜증으로 일관해 안방극장에 충격을 더했다. 특히 선한 마스크로 눈 하나 깜짝 하지 않는 눈빛과 무심한 연기가 캐릭터에 반전 매력을 더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각인한 장해송은 21일 종영한 ‘동백꽃 필 무렵’을 떠나보내며 “꿈만 같은 일이 내게 벌어졌다. 많은 분들이 아끼는 작품 속에서 이토록 멋진 캐릭터로 시청자분들과 만나게 된 사실이 여전히 벅차다. 큰 기회를 주신 만큼 부담도 컸지만 매 순간 설렜다. 꿈을 꾼 듯 오래도록 여운이 남을 것 같다. 애청자로서도 헤어지려 하니 벌써 그립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참으로 부끄럽다. 동시에 더 많은 작품에서 좋은 연기로 보답해야겠다는 다짐을 또 한 번 했다.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은 만큼, 열일하는 배우로 최선을 다하겠다. 시청자분들 덕분에 큰 용기를 얻었다. 깊이 감사드린다.”며 진심어린 인사를 전했다.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슬기로운 감빵생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응답하라 1988', '황금빛 내인생' 등 굵직한 작품들 속에서 탄탄한 연기력과 필모그래피를 다져온 장해송은 또 한번 자신이 맡은 역할을 충실하게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남다른 존재감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장해송이 앞으로 보여줄 또 다른 매력과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nojin7@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우리종금, 모태펀드 위탁운용사 첫 선정…벤처생태계 선순환 ...우리종금, 모태펀드 위탁운용사 첫 선정…벤처생태계 선순환 ...
[박휘락의 안보백신] 북한의 핵무기 포기 주장은 '완전한 ...[박휘락의 안보백신] 북한의 핵무기 포기 주장은 '완전한 ...
KB금융지주, 사외이사 후보 추천…인선자문위 ‘선정’KB금융지주, 사외이사 후보 추천…인선자문위 ‘선정’
HDC현산, 서울 성북 보문제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HDC현산, 서울 성북 보문제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