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2.13 금 14:56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유통
갤러리아百, 패션사업 본격화로 경쟁력 강화나서
  •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12.03 10:55
  • 댓글 0
▲ 간트 이미지컷. (사진=갤러리아백화점)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갤러리아백화점이 글로벌 패션 브랜드 판권 확대와 기존 판권 브랜드 출점 등 패션사업부문의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며 신성장동력을 본격 가시화한다.

갤러리아는 신규 브랜드 수입사업으로 유러피안 감성이 가미된 70년 전통의 아이비리그 프레피룩 대명사 ‘간트’의 판권을 획득했다고 3일 밝혔다. 

갤러리아는 내년 2월에 개장하는 광교점 오픈을 시작으로 3월에는 대전에 위치한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에 오픈하고, ’20년에 서울 상권을 중심으로 최대 7개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간트’는 갤러리아가 처음으로 진행하는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수입 사업이다. ‘간트’의 주요 타겟 시장은 3040대 남성의 비즈니스 캐주얼 시장으로 갤러리아의 ‘간트’는 스포티한 캐주얼부터 클래식한 스타일까지 소화하는 스마트 비즈니스 캐주얼을 제안하며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갤러리아는 지난해 3년간 공들인 프랑스 명품 브랜드 ‘포레르빠쥬’ 판권 획득에 이어, 70년 전통의 아이비리그 프레피룩 대명사 ‘간트’ 판권을 획득하며 글로벌 브랜드 판권 라인업을 한층 더 강화하게 됐다.

또한 갤러리아는 기존의 해외 판권 브랜드의 유통망 확장으로 매출 볼륨을 확대한다. 갤러리아는 12월 중순, 지난 ’08년부터 국내에 오직 압구정동 명품관에서만 선보이고 있던 이탈리아 명품 정장 브랜드 ‘스테파노리치’를 서울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본점에 2호점을 개장한다.

‘스테파노리치’는 압구정동 명품관에서 외국인 매출 비중이 40% 달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 VIP 고객층에서 마니아가 형성돼 있다. 갤러리아는 외국 부호들의 ‘스테파노리치’에 대한 높은 브랜드 로열티로 관광객들이 많은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도 좋은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갤러리아는 국내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해외 브랜드들의 출점을 준비 중이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지난 3월 패션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글로벌 패션사업부’를 신설, 독립 조직 체계를 정립해 본격적인 브랜드 사업 기반을 구축했다”라며 “올해 말 ‘스테파노리치’ 출점과 내년 초 ‘간트’ 브랜드 사업 전개 등으로 갤러리아 패션사업부문의 경쟁력과 매출 볼륨이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cys4677@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최용선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연임 ‘성공’…법률적 우려 실적으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연임 ‘성공’…법률적 우려 실적으로 ...
요기요, 배달의민족 인수...배달앱 1·2위 합병요기요, 배달의민족 인수...배달앱 1·2위 합병
금감원, 키코 배상 비율 최대 41% 결정…은행 수용여부 ...금감원, 키코 배상 비율 최대 41% 결정…은행 수용여부 ...
12월 13일 12시 기준 '겨울왕국 2'가 예매율 36....12월 13일 12시 기준 '겨울왕국 2'가 예매율 3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