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하이마트

[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롯데하이마트가 설을 앞두고 총 775개 중소 파트너사에 상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
 
롯데하이마트는 중소 파트너사에 총 305억 원의 상품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9일 257억 원의 상품 대금을 1차로 중소 파트너사에 조기 지급한 바 있으며 이날 남은 48억 원의 상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상여금, 임금 등 자금소요가 많은 명절을 앞두고 파트너사들이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당초 예정됐던 지급일보다 최대 45일 앞당긴 것이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 2015년 8월 이후 해마다 명절을 앞두고 상품 대금을 꾸준히 앞당겨 지급해왔다.
 
롯데하이마트 문병철 상품총괄부문장은 "명절을 앞두고 파트너사들의 자금 운용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상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며 “지금까지 롯데하이마트가 파트너사들과 함께 성장해온 만큼 앞으로도 상생하며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하이마트는 명절조기대금 지급 외에도 파트너사와의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오고 있다.

롯데하이마트는 중소 파트너사가 대출 시 우대금리를 지원하는 동반성장펀드를 운영해오고 있다. 올해부터 동반성장펀드 규모를 400억 원에서 500억 원으로 증액한다.

이외에도 중소 파트너사 임직원 역량강화를 위해 300여개의 온·오프라인 강좌를 운영하고 있으며 파트너사 현안에 대해 전문컨설턴트를 통한 맞춤형 컨설팅 제공, 신제품 소싱을 위한 해외박람회 참여 등을 지원해오고 있다.
중소 파트너사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서 중소 파트너사를 직접 방문해 고충을 청취하는 ‘찾아가는 간담회’, 파트너사와의 소통 및 교류증진을 위한 ‘동반성장 간담회’도 진행하고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