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한화생명이 업계최초로 보험금지급 심사에 클라우드 기반 실시안 인공지능(AI)를 도입했다.

한화생명(대표이사 여승주 사장)은 15일 업계 최초로 이 같은 ‘클레임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AI를 활용한 방식은 머신러닝과 알파고의 핵심기술로 알려진 강화학습을 통해 시스템이 스스로 보험금 지급결정과 관련된 룰을 만들고 지급, 불가, 조사 등의 의사결정을 내린다.

한화생명은 과거 3년간 1100만건의 보험금 청구 데이터를 활용, 총 3만5000번의 학습과정을 통해 처리결과의 정합성을 확인해 이와 같은 시스템을 개발했다.

한화생명은 이번 시스템을 통해 최대 약 50%까지 AI 자동심사를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현재 자동심사율은 약 25%로 AI 자동심사를 통하면 2배 가량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AI 자동심사를 활용하면 저위험 심사 건은 시스템이 처리함으로써 심사의 효율성의 높일 수 있다. 특히 실손 등 소액보험금 청구 건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생명은 향후 5년간 100억 원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준노 한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장은 “최근 실손보험금 청구 건의 증가와 오랜 업력에 따른 보유계약 증가로, 매년 보험금 청구 건이 증가하고 있다”며 “AI 보험금지급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 인력들이 난이도가 높은 심사 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고객 입장에서는 신속한 보험금 수령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