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미래에셋대우]
[사진=미래에셋대우]

[정보라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미래에셋대우는 22일 인공지능(AI) 기반 온라인 금융서비스 ‘m.Club’ 가입자가 2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m.Club’은 미래에셋대우 수익률 상위 1% 고객이 매매한 종목을 알 수 있는 ‘초고수의 선택’, 자신의 매매 내역과 투자 손익을 확인하는 ‘MY 시리즈’, 빅데이터 트렌드 분석을 통한 주식의 긍정 비중을 알아보는 ‘빅데이터 트렌드 종목’, 미래에셋대우 고객이 한 주간 많이 사고 판 ‘주간상품 TOP10’, 뉴스 속 숨겨진 투자기회를 찾아주는 ‘뉴스로 종목 포착’ 등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2017년 11월 출시 이후 약 2년 만에 20만 가입자를 유치했다.

특히 ‘Dr. Big의 투자진단’은 혼자 투자하기 어려운 투자자들을 위한 서비스로, 빅데이터 알고리즘 분석을 통해 나의 투자 능력이 어느 수준인지 다른 고득점 고객들과 비교해 장단점을 안내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김범규 미래에셋대우 디지털혁신본부장은 “‘m.Club’은 AI에 기반한 콘텐츠의 적시 제공을 통해 고객의 수익을 높이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m.Club’의 다양한 콘텐츠가 고객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20만 가입자 돌파 기념으로 ‘m.Club’ 가입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오는 2월 9일까지 ‘m.Club’을 가입한 후 ‘Dr. Big의 투자 진단’을 이용하는 고객 2020명에게 추첨을 통해 신세계 상품권 1만 원권과 스타벅스 기프트콘을 제공한다.

이벤트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미래에셋대우 홈페이지, HTS, MTS,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