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노진 기자 @ 이코노미톡뉴스 ]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개봉 5일만에 관객 200만 명을 돌파했다.

제작사에 따르면, 1월 26일(일) 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남녀노소 전 세대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 속에 설 연휴 압도적으로 흥행 승기를 먼저 잡은 '남산의 부장들'이 개봉 5일째 새벽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 전부터 예매 점유율 50%에 육박하는 높은 기대감 속에 개봉 했으며, 100만 관객을 돌파한지 채 이틀이 지나지 않아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1980년대 현대사를 다룬 영화 '1987'(최종 관객수: 7,232,387명)의 개봉 6일째 200만 관객 돌파 속도 보다 하루 빠르다. 설 연휴 독보적인 흥행강자로서 전 세대를 관통한 화제의 영화로 주목받고 있는 '남산의 부장들'은 8일 연속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200만 관객 돌파를 맞아 '남산의 부장들'의 주역들은 인증샷을 통해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명연기를 보여준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을 비롯해 우민호 감독은 ‘200만’ 촛불을 켠 케익을 든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남산의 부장들'을 관람한 관객들은 “2020년 첫 한국영화로 선택했는데 후회 없는 선택이었다”, “이병헌 연기 소름 끼친다고 해서 보러 갔다가 이성민 연기에 핵소름이었다”, “이 영화는 엔딩을 보기위해서라도 2번 보러 가야한다”, “한국영화인데 외국영화 같은 분위기”, “부모님과 보기에도 손색없었습니다. 아주 만족스러워 하시네요” 등 영화의 화제성, 높은 몰입감, 배우들의 놀라운 연기, 정치물이지만 느와르처럼 느껴지는 장르적 재미까지 다양한 면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내는 중이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으로 1979년을 기억하는 세대들도, 그 시대에 태어나지 않은 세대들도 함께 영화를 관람하며 가장 드라마틱했던 한국 현대사의 순간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는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 이병헌의 인생 연기,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 '내부자들' 이후 우민호 감독의 깊어진 공력으로 시간 순삭 영화라는 평을 얻고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