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선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4분기 매출 5338억 원, 영업이익 1412억 원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4%, 25%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11월 '리니지2M'이 출시됐고 전작인 '리니지M'도 선전하면서 모바일 게임 매출이 전년 대비 62.8% 증가한 3629억원을 기록했다.

리니지2M은 매출 인식 방법 변경으로 판매금액의 20%를 올해 1분기로 이연했음에도 작년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PC 게임 중에선 리니지1과 리니지2의 매출이 전년보다 각각 32%, 34% 늘어난 514억 원, 278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실적은 매출 1조7012억 원, 영업이익 4790억원으로 이는 전년 대비 각각 0.8%, 22.1% 감소한 것이다.

모바일게임 매출이 9988억 원으로 전년 대비 9% 증가하며 전체 실적의 59%를 차지했다. 리니지는 16% 증가한 1741억 원, 리니지2는 46% 늘어난 936억 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한국 1조3194억 원, 북미·유럽 926억 원, 일본 566억 원, 대만 351억 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1975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영업비용은 리니지2M 특별 상여금 등 인건비가 늘었고, 마케팅 비용도 증가하면서 2018년보다 11% 증가한 1조2221억 원을 기록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시대정신 시대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