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2.18 월 20:3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문화일반
공연, 토크쇼, 오픈키친, 파티 통해 대중들에게 더 가까이...'비엔날레 플레이그라운드'
  • 왕진오 이코노미톡 기자
  • 승인 2016.10.20 09:04
  • 댓글 0

[경제풍월=왕진오 기자] (사)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집행위원장 임동락)에서는 ‘2016 미술주간’을 맞이해 10월 23일 2016부산비엔날레 Project 2 전시장인 F1963 중정에서 ‘미술주간 – 비엔날레 플레이그라운드’를 개최한다.

▲ 2016부산비엔날레 프로젝트2 전시가 열리는 F1963(고려제강 수영공장).(사진=왕진오기자)

‘미술은 삶과 함께(Art in Life)’를 주제로 열리고 있는 ‘2016 미술주간’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누구나 미술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예술의 문턱을 낮추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된 참여행사로 지난 10월 11일부터 시작, 23일까지 약 2주동안 개최된다.

조직위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2016부산비엔날레의 미술주간 프로그램은 본 행사가 폐막하는 23일에 개최되며, ‘좋아요! 미술(Like! Art)’을 슬로건으로 부산, 서울, 광주 등 대한민국 전역에서 개최되어온 전국적 미술행사의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 2016부산비엔날레 프로젝트2 전시가 진행되고 있는 F1963(고려제강 수영공장)에 설치된 작품.(사진=왕진오기자

조직위는 ‘미술주간 – 비엔날레 플레이그라운드’를 주제로 일반시민들의 비엔날레 참여도를 높이고 2년에 한번씩 개최되는 국제미술전인 비엔날레라는 행사를 친숙하게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들을 기획하였다. 2016부산비엔날레의 미술주간 행사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2016부산비엔날레의 미술주간은 낮부터 저녁까지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로 구성된다. 오후 1시부터는 부산 출신 4팀의 공연이 펼쳐져 다양한 장르의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다.

한편, 부산비엔날레 참여 작가들에게 직접 전달받은 레시피로 조리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아티스트 인 더 키친'을 마련, 미술과 작가에 대한 거리감을 줄일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오후 4시부터는 ‘감칠맛나게’라는 주제 아래 '비엔날레에게 묻다' 코너가 부산, 광주, 서울의 각비엔날레 관계자들과 관람객들과의 대담 형식으로 진행되어, 관람객들로부터 받은 비엔날레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시켜줄 장이 펼쳐진다.

▲ '비엔날레 플레이그라운드'.

저녁 7시 30분부터는 공공파티인 '니나내나'가 마지막을 장식한다. '니나내나'는 3원색의 드레스코드를 설정하는 등, 부산, 광주, 서울에서 개최되는 3개 비엔날레의 전시 주제를 색다르게 해석하고 즐기는 파티로, 2016 미술주간의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전시와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이 개최되고 있는 2016부산비엔날레는 11월 30일까지 부산시립미술관과 F1963에서 개최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매주 토요일은 부산지역 예술가들의 공연이 F1963에서 무료로 펼쳐진다.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왕진오 이코노미톡 기자  wangpd@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왕진오 이코노미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016부산비엔날레에 주목받는 와이어창고 'F1963'은 ...2016부산비엔날레에 주목받는 와이어창고 'F1963'은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