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8.12.19 수 13:51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연예
‘사는게다’ 트로트 정상에 오른 미녀 가수 이청아, 앞으로 더 기대되는 행보
  •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8.07.24 17:43
  • 댓글 0
▲ 트로트 가수 이청아

[최노진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트로트가 국민의 가요인 이유는 세상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이 노래 속에 잘 반영돼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트로트 가수 이청아의 목소리가 유독 호소력 짙게 느껴지는 이유도 바로 거기에 있다. 필리핀에서 지난 20여 년 간 갖은 고생 끝에 자수성가하면서 인생의 희노애락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 트로트 가수 이청아

현재 이청아의 매니저와 제작자로 활동하는 정삼 대표의 사연도 흥미롭다. 지난 2014년 1인 기획사로 첫 앨범 ‘남이뭐래도’로 활동하던 이청아를 우연히 행사장에서 만난 가수 정삼은 이청아의 진가를 알아봤다. 본인 역시 ‘봤냐고’라는 노래로 알려졌고 행사 및 프로그램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었지만, 이청자를 위한 제작자의 길을 택한다.

소속사 대표 정삼은 “이청아는 요즘 일반적인 가수들과는 다른 신선함과 세련미와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 나의 30년 노하우를 바쳐서, (그녀가) 더 좋은 가수가 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자가 되겠다”고 설명한다.이들은 지난 1월에 정식 법인회사 다우뮤직을 설립하고, 정식 활동에 돌입한다. 이청아는 데뷔 5개월만인 타이틀곡 ‘사는게’로 사람들을 귀를 놀라게 했고, 국내 유일의 방송집계리서치회사인 차트코리아 순위 1~2위권을 다투는 결과를 이뤘다.

▲ 트로트 가수 이청아

이청아는 현재 KBS 6시내고향 출연과 함께 SBS 전국방송에서 광주 전남 충남 대전 세종 울산 지역의 전통시장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고, 주기적으로 MBC 가요베스트. SBS 탑텐 가요쇼 등 각종 가요프로그램에서 최다출연섭외를 받으며 활동 중이다.

이청아는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가족을 위한 삶이 아닌 나의 꿈을 찾는 삶을 살려한다. 필리핀에서 CEO 가 된 열정으로 이제는 성인가요계의 CEO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nojin7@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최노진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LG디스플레이] 2분기 영업손실 2,281억원, 이유는[LG디스플레이] 2분기 영업손실 2,281억원, 이유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