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489
  • UPDATE : 2019.1.19 토 13:49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사회
지난해 '언론조정' 신청 수, 10% 증가…인터넷매체 70% 넘어2018년, 3,562 건 신청 접수
  •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1.14 10:51
  • 댓글 0
▲ <사진@언중위>

[안경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2018년에 언론중재위원회에 접수된 언론조정 사건이 총 3,562건으로 접수되었다. 언중위가 밝힌 이와같은 수치는 전년비 10.3%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접수된 언론조정의 처리는 정정보도청구가 1,781건으로 전체의 절반(50%)을 차지했고, 그 뒤로 손해배상청구 1,075건(30.2%), 반론보도청구 419건(11.8%), 추후보도청구 287건(8.1%)의 순으로 많았다. 이 중에서 계류 중인 사건을 제외한 조정사건 처리결과는 조정성립이 총 966건으로 29.8%, 직권조정결정 178건(5.5%), 조정불성립결정 554건(17.1%), 기각ㆍ각하 89건(2.7%), 취하 1,455건(44.9%)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는 약 72.1%로 잠정 집계되었다.

인터넷매체, 70% 넘어

언론조정신청 중 10건 중 7건은 인터넷신문과 인터넷뉴스서비스(포털, 방송사 닷컴) 등으로 인터넷매체의 비중이 처음으로 70%를 넘어섰다.

언론보도 피해자는 대부분 정정이나 반론보도 또는 손해배상을 요구했지만 현행 언론중재법상 법적 권리로 규정되지 않은 ‘기사열람·검색 차단’을 원하는 경우도 11.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법제화 방안을 모색할 시점이라고 위원회는 강조했다.

최근 3년간 '언론조정신청'건, 매체 유형별 현황

▲ ※ ( )안의 숫자는 %

한편, 2018년 한 해 동안은 전년대비 23.3% 증가한 1,275건의 보도에 대해 시정을 권고했다. 이 중에서 자살자 신원 공개 등 ‘자살 관련 보도’에 대해 시정권고가 287건(22.5%)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성폭력 피해자 피해상태 등 묘사 보도’ 285건(22.4%), ‘사생활 침해 보도’ 230건(18%) 순이었다. 특히 ‘성폭력 피해자 피해상태 등 묘사 보도’는 전년도 27건에서 약 10.6배 증가했다. 이는 미투운동의 결과로 여겨진다.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pr@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안경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e톡-포토] 언중위 토론회, [e톡-포토] 언중위 토론회, "디지털 시대의 초상권, 초...
[인사] 언론중재위원회(언중위)[인사] 언론중재위원회(언중위)
[2018 국감] 소진공 이사장, 자체 법률자문에도 불구 ...[2018 국감] 소진공 이사장, 자체 법률자문에도 불구 ...
[한진그룹] 준법위원회 출범, 위원장에 목영준 前...[한진그룹] 준법위원회 출범, 위원장에 목영준 前...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