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11.20 수 20:35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술IT
LG화학-SK이노베이션, 소송전 '집중'…경쟁국가 '어부지리'정부, 적극적 중재 나설까…글로벌 시장 해외기업과의 마찰 등 회의론도 있어
  •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9.11 17:35
  • 댓글 0
▲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관려 소송이 미국과 한국에서 진행 중인 가운데, 극적 타협을 위한 CEO의 만남이 성사될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만 의견의 조율을 위한 정부 중재안도 나오고 있으나, 회의론도 있어 추석 연휴가 지난 이후 양사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이코노미톡뉴스)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전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양샤의 대립 뒤로 글로벌 경쟁업체와 경쟁국가들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런 우려의 목소리에 LG화학은 양사의 소송이 국가 배터리 산업 경쟁력 저하를 야기했다는 것은 전혀 근거 없는 추정이라며 공식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럽의 배터리 공급 업체를 물색하던 BMW 등 독일업체들이 유럽배터리 생산 컨소시엄 구성에 참여키로 결정했다.

기존 국내와도 전기차 배터리 공급 등에 관한 계약을 맺어왔던 폭스바겐 또한 최근 스웨덴 노스볼트와 합작사를 설립하고 아시아 물량을 가능한 줄인다는 전략을 밝혔다.

LG화학-SK이노베이션 소송, 국가 산업 경쟁력 저하 아냐

이를 두고 LG화학은 유럽의 이런 움직임은 특정 업체에 의존하는 구조 탈피와 지역 내 생산기지 확보를 통해 자체 배터리 공급 솔루션 구축을 위한 것“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SK이노베이션과의 소송에 따른 여파가 아닌 ”EU주도의 내재화 차원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LG화학은 이번 소송과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정상적인 사업을 운영하면서 수주도 이어가고 있다”며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지리자동차와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고, 외신에 의하면 테슬라의 중국 생산 물량을 수주한 것으로 알려진바 있다”고 덧붙였다.

LG화학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는 기업들의 소송이 국내 업체 간의 다툼이라고 해서 국익을 해친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며, 오히려 기업들의 영업비밀과 특허가 정당하게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전을 두고 국가 경쟁력 저하에 대한 평가는 소송당사자들이 판단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며, 이를 바라보는 제 3자에 의한 객관적 시각으로 평가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코노미톡뉴스 취재진에게 “분명 양사는 전기차 배터리 등 관련 소송에 대해 집중하고 있고, 미국과 한국에서 진행되는 소송을 위해 천문학적인 비용을 들여 준비한다고 들었다”며 “동일 업종의 업체들과 경쟁 국가들은 이를 눈여겨보면서 새로운 기회라고 생각할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자동차배터리 관련 학회 등을 통해 경쟁 국가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 수준을 들여다보면 중국의 발전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해외 경쟁국·경쟁기업 배터리 산업 적극 나서

이전까지는 중국의 배터리 업체들이 내수 물량에만 초점을 맞춰왔으나, 최근 비야디(BYD)가 우리나라 업체들의 수준에 버금가는 에너지 밀도를 높인 고성능 배터리 생산 계획과 함께 폭스바겐 그룹의 아우디와 배터리 공급계약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또 중국 1위 배터리 생산업체인 CATL은 18억유로(약 2조3700억원)를 투자해 오는 2021년까지 독일 튀링겐에 연구센터를 준공하고 이듬해부터 14GWh의 용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럽의 경우, 연비를 비롯한 CO2 규제 등으로 전기차 시장의 지속 성장이 전망되는 가운데 폭스바겐 그룹이 향후 10년간 전기차 판매 목표치를 1500만대에서 2200만대로 상향하는 등 전 세계 전기차 프로젝트의 주도권을 유럽이 가져갈 수도 있다는 전망도 이어졌다.

일본 최대의 자동차 기업 도요타도 배터리 분야 세계 1위 파나소닉과 손잡고 내년 중에 배터리 합작사를 세운다고 전해졌다.

도요타가 51%, 파나소닉이 49% 출자해 만드는 신규 법인으로 미국을 제외한 일본과 중국에 있는 파나소닉의 5개 공장이 합작사 소속으로 바뀌게 되고, 이 합작사는 마쓰다·다이하쓰·스바루 등에도 배터리 공급을 도맡게 된다.

정부 중재? 회의론도…CEO대화 성사돼야

이에 지금까지 양사의 소송전을 뒷짐 지고 지켜만 보던 정부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 언론에 따르면 정승일 산업통상부 차관이 양사의 고위 관계자를 만나 진화에 나섰음에도, 뾰족한 해결책은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최근 로이터는 “한국정부가 EV배터리 부문을 육성하고 반도체 등과 함께 국가적 수출 품목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이 두 기업을 경쟁력 약화를 가져올 수도 있다”며 “정부가 나서서 이런 우려를 해결할 수 있는 중재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추석 연휴가 지나고 나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16일 회동이 전망되고 있어 극적 타협 가능성도 예측하고 있으나, 직접적인 의사소통에는 그룹총수가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정부가 적극적으로 중재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유사한 소송전이 국내 기업과 해외 기업과의 사이에서 진행될 경우 정부의 중재 없이 진행될 수밖에 없는 상황을 가늠해 볼 때, 글로벌 시장에서의 양사의 대립에 정부가 나서는 것을 회의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LG화학, OLED 시장 선점 선포…UDC 손잡고 '발광층...LG화학, OLED 시장 선점 선포…UDC 손잡고 '발광층...
LG화학-SK이노베이션, LG화학-SK이노베이션, "끝까지 간다"…승자 없는 ‘양패...
LG화학-SK이노베이션, “더는 못참는다” 소송전 격화…최...LG화학-SK이노베이션, “더는 못참는다” 소송전 격화…최...
LG화학, 특허 격차 14배…“SK이노베이션 본질 인지 의...LG화학, 특허 격차 14배…“SK이노베이션 본질 인지 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