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UPDATE : 2017.10.17 화 17:24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황원갑 칼럼]국난 극복 충정의 원천, 안중근의사의 순국정신순국 107주년, 거룩한 정신 되새긴다
  • 황원갑 소설가, 역사연구가
  • 승인 2017.09.29 14:26
  • 댓글 0

올해 10월 26일은 안중근(安重根) 의사가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일제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처단한 지 108주년이 되는 날이다. 또 올해로 안 의사가 중국 뤼순(旅順) 감옥에서 순국한 지 107주년이 지났다. 1910년 3월 26일 오전 10시 4분에 일제는 안 의사에 대해 교수형을 집행했다.

이토 저격 108주년 순국 107주년
▲ 단지동맹 직후의 안중근. <사진@労働経済社「韓国併合と独立運動」より>

[황원갑 칼럼 @이코노미톡늇(EconomyTalk News, 이톡뉴스)]  이에 앞서 안 의사는 동생들과의 마지막 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사람은 반드시 한 번은 죽으므로 죽음을 일부러 두려워할 것은 아니다. 나는 인생은 꿈과 같고 죽음은 영원하다고 쉽게 생각하기 때문에 걱정할 것이 없다.”

홍범도(洪範圖)·김좌진(金佐鎭) 장군의 청산리전투가 항일독립전쟁 최대의 승첩이라면 안 의사의 하얼빈의거는 독립운동 사상 최대의 쾌거였다. 중국 헤이룽장(黑龍江) 성 하얼빈은 안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대한의병 참모중장’의 자격으로 처단한 곳이다. 1909년 10월 26일 오전 하얼빈 역 플랫폼에서 울려 퍼진 총성 네 발은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에 ‘대한국인’ 안중근의 용장(勇壯)한 기개를 한껏 떨친 장쾌한 의거였다.

안 의사는 1909년 이전부터 수백 명의 의병을 거느리고 두만강을 넘나들며 일본 군경과 싸우다가 이토 히로부미가 하얼빈에 온다는 정보를 입수하자 민족의 원수, 동양 평화의 적 이토를 몸소 처단하고자 결심했다. 안 의사는 그해 10월 21일 동지 우덕순·유동하 등과 함께 블라디보스토크를 출발, 하얼빈에 도착해 그날을 기다렸다.

마침내 10월 26일 오전 9시 30분께 이토가 탄 특별열차가 플랫폼으로 들어와 멎고 이토가 열차에서 내려 러시아군 의장대를 사열한 뒤 각국 영사들과 악수를 나누는 모습이 보였다. 그 순간 권총을 뽑아 들고 뛰쳐나간 안 의사는 이토에게 총탄 네 발을 연사했다. 첫 발과 제2탄은 이토의 가슴에, 제3탄은 배를 관통했다. 의거가 성공하자 안중근 의사는 “대한만세(코레아 우라!)”를 세 번 외치고 태연하게 러시아 헌병에게 붙잡혔다.

조국의 독립 동양평화위해 적장총살 응징

하얼빈 역에서 300m쯤 떨어진 만주 동청(東淸)철도국 사무실로 끌려간 안 의사는 “나는 대한의병 참모중장으로서 조국의 독립과 동양의 평화를 위해 적장을 총살, 응징했다”고 당당히 진술했다. 러시아군에서 일본영사관으로 넘겨진 안 의사는 그 뒤 200여 일 동안 뤼순 감옥에서 고초를 당하다가 이듬해 3월 26일 조국을 위해 귀중한 한 목숨을 바쳤으니 당시 꽃다운 나이 31세였다.
한스럽고 통탄스러운 사실은 안 의사가 순국한 지 108년이 넘었건만 아직까지 무덤과 유해도 찾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생각할수록 우리 못난 후손들은 참으로 안 의사를 비롯한 선열들께 면목이 없다.

아직도 안 의사의 유해를 찾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당시 안 의사에게 사형을 선고한 일본 당국이 매장지를 철저히 비밀에 부쳤으며 관련 자료도 모두 소각해버렸기 때문이다. 당시 하얼빈 주재 일본영사가 ‘안중근의 유해를 절대로 가족에게 인도하지 말라’고 관동도독부에 보낸 전문이 최근 발굴되기도 했다. 또 중국이 안 의사의 매장지에 아파트를 지었다는 소리도 들린다.

▲ 황원갑(소설가, 역사연구가)

해마다 안 의사의 의거일과 순국일만 되면 기념관을 새로 더 크게 짓느니 세미나를 여느니 하지만, 이보다는 안 의사의 거룩한 순국정신을 제대로 진지하게 되새겨보는 것이 좋겠다. 지금 우리는 또 다시 국가적으로 난국을 맞았다. 정치도, 안보도, 경제도 앞길이 험난하기만 하다. 국난 극복의 힘을 얻기 위해서라도 안 의사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교훈으로 삼아야 하겠다.

황원갑 소설가, 역사연구가  econotalking@daum.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 후원하기>

황원갑 소설가, 역사연구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프리뷰] ‘팬텀싱어2’ 오페라 스타 김주택, 무대 위에서...[프리뷰] ‘팬텀싱어2’ 오페라 스타 김주택, 무대 위에서...
[스타 선행] 개그맨 이정수, 어린이재단에 물병 기증[스타 선행] 개그맨 이정수, 어린이재단에 물병 기증
최진혁,  일본 팬미팅 티켓 매진 '열도 사로잡는 신 한류...최진혁, 일본 팬미팅 티켓 매진 '열도 사로잡는 신 한류...
[스타 근황] 선미, 가을의 고혹미 더해진 화보 공개[스타 근황] 선미, 가을의 고혹미 더해진 화보 공개
[스타 근황]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상상의 나래 영상...[스타 근황]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상상의 나래 영상...
[방송 톡톡] '언니는 살아있다' 마지막회 결말 악녀들 어...[방송 톡톡] '언니는 살아있다' 마지막회 결말 악녀들 어...
[스타 기부] 하지원, 문화 생활 어려운 장애 예술가 위해...[스타 기부] 하지원, 문화 생활 어려운 장애 예술가 위해...
[한류 톡톡] 한국콘텐츠진흥원, K-드라마의 매력, 프랑스...[한류 톡톡] 한국콘텐츠진흥원, K-드라마의 매력, 프랑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