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톡뉴스
  • ISSN 2636-0519
  • UPDATE : 2019.8.19 월 18:15
  •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국GM, 교섭장소 미결 ‘임단협’ 시작도 못해노사 상반기 지나도록 상견례 조차 없었다
중노위 행정지도 권고 받고도 의견대립 해결 안돼
  •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 승인 2019.07.03 18:19
  • 댓글 0
▲ 한국GM, 중앙노동위원회 행정지도에도 임단협 장소 조차 마련 못해 대립 양상이 길어질 전망이다. (사진=한국GM)

[이창환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한국GM 노사가 임단협 교섭을 위한 테이블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원만한 방안을 찾으라는 중앙노동위원회의 행정지도에도 상반기가 지나도록 상견례 조차 치르지 못하고 대립 양상이 길어질 전망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임단협 교섭 장소 마련 등을 위한 ‘원만한 방안 모색’을 권고 받았으나, 노사 양측은 서로의 이견만 확인하며 대치하고 있다.

한국GM, 임단협 교섭 위한 ‘안전 확보’ 필수

한국GM 사측은 임금단체협상을 위한 교섭을 서둘러 진행해 매듭을 짓고 싶은 의지가 크고 실적 정상화를 위한 판매에 집중하고자 한다며, 지난 1일 상반기 결과가 나왔으나 실적이 좋지 않아 정상화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수차례에 걸친 임단협 교섭 일정에도 불구하고 최근 장소 이전에 대한 이견 등으로 노사 교섭위원 간의 상견례조차 진행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10일 노조 관계자는 이코노미톡뉴스 취재진에게 “한국GM 사측이 시간을 지연시키기 위해 안전을 빌미로 장소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GM 측에 따르면 이미 수차례 사측 교섭 위원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을 받았던 적이 있었다. 당시 의견이 대치되는 상황에서 노조원들에 의해 위원들이 감금되고, 사장실이 점거당하는 등의 사태가 있었기에 사측은 안전이 확보된 장소에서 교섭을 해야한다는 입장이다.

한국GM 관계자는 “감금 등의 사태에 대해 노조가 재발방지를 약속하고 이뤄졌던 지난해 교섭에서도 이것이 지켜지지 않았었다”며 “하지만 사측은 중앙노동위원회가 권고한대로 제3의 장소에서의 교섭은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GM 사측은 노조에 안전이 보장되는 장소로 한국GM ‘서울룸’을 제안했으나, 노조는 임단협 교섭을 지연시키기 위한 사측의 일방적인 장소 변경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상황의 전환을 위해 지난달 20일 조합원들의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통해 74.9%의 찬성표로 지지를 얻어 쟁의권 확보에 나섰으나, 같은 달 25일 중노위가 ‘행정지도’ 결정을 내리며 쟁의권 확보에 실패했다.

한국GM, 고용지청 ‘고용안정센터’ 수용 vs 노조, “사내 장소 마련하라”

중노위는 당시 행정지도 권고사항으로 “한국GM은 교섭장소 미합의로 인한 교섭 미진상태를 타개하기 위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성실히 교섭해 원만한 방안을 모색하라”며 사내 또는 사외를 불문하고 제3의 장소를 찾으라 권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인천고용노동청 북부지청은 중노위의 결정 이후 한국GM을 찾아 “우리 청에 고용안정센터가 있는데 그곳에서 하는 것이 어떤가”하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한국GM 사측은 교섭 필요성과 정상화 등을 위해 받아들이기로 결정하고 노조 측에 고용지청의 제안대로 하고자 공문을 보냈으나, 지난 2일 노조는 교섭위원 회의를 열어 최종적으로 이를 거부했다.

한국GM 노조는 지난2일 오전 “회사는 사내 교섭장소를 마련하라”며 “회사가 멀정하게 살아 있는 상태에서 밖에 있는 교섭장을 빌려 교섭을 한다는 자체도 잘못이며, 조합원이 없는 외부에서 교섭을 진행한다는 것도 잘못된 것”이라고 입장을 냈다.

아울러 “부평공장 넓은 부지를 두고 교섭장소 하나를 만들지 못하고 밖에서 교섭을 한다는 것은 교섭자체를 완전히 회피하거나 교섭할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노동조합을 파트너로 생각한다면 굳이 외부에서 교섭하자는 것은 사측의 생트집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조는 지난 1일 사측으로 공식입장을 전달하고 사측의 입장(반응)에 따라 최종적인 입장을 정할 것이라며, 이날(3일) 최종적인 입장을 정리해 앞으로의 방향을 설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사측은 안전과 관련해 장소는 중요하기에 감금 사태 이후 ‘교섭장에 CCTV라도 달자’는 의견에도 노조가 거부했으나, 중노위의 권고로 이뤄진 장소에서 또 그런 사태가 일어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기에 고용노동청 지청의 제안을 받아들이자는 것이라고 전했다.

▲ 한국GM 노조가 밝힌 사측이 제안했던 '서울룸' 사진. (사진=한국GM노조)

이코노미톡뉴스, ECONOMYTALK

(이톡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r@economytalk.kr 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제보는 사례하겠습니다.)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lee10@economytalk.kr

<저작권자 © 이코노미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창환 이코노미톡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한진家 모녀, 불법 도우미 고용 '구형보다 중형 선고'한진家 모녀, 불법 도우미 고용 '구형보다 중형 선고'
[단독] 현대차 메가트럭 화재 이후, 1억짜리가 단돈 30...[단독] 현대차 메가트럭 화재 이후, 1억짜리가 단돈 30...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상반기 출시 무산…하반기 '노트1...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상반기 출시 무산…하반기 '노트1...
한국GM, 임단협 ‘주사위 던져졌다’…칼자루 노조에게?한국GM, 임단협 ‘주사위 던져졌다’…칼자루 노조에게?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